본문 바로가기
한진, NS홈쇼핑 물류비 30% 줄여준 배경은?
입력 2017-06-08 10:26

(사진= (주)한진)

종합물류기업 한진이 1여년간의 홈쇼핑 물류운영 성과를 공개했다.

한진은 물류 프로세스 개선 노력을 통해 고객사인 NS홈쇼핑의 물류비 절감 등 SCM(Supply Chain Managementㆍ공급망 관리) 효율성 제고에 기여했다고 8일 밝혔다.

한진은 지난해 5월부터 군포물류센터를 고객사인 NS홈쇼핑 전담 거점으로 운영하며 1년여간 NS 홈쇼핑의 물동량 31% 증가, 물류비 30% 절감 등의 성과에 핵심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진의 군포물류센터에서는 주요 업무인 입고, 유통가공, 출고 등의 업무를 수행하며 상품 운영과 관련 홈쇼핑 및 협력사 기업들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홈쇼핑, 협력사, 택배 등 3사 모두가 만족 할 수 있는 최적의 운영 프로세스를 현업에 적용하고 있다.

한진은 군포물류센터를 NS홈쇼핑 전담 물류거점으로 제공하는 동시에 허브터미널 등 타 지역의 연계 거점과의 유기적인 협업을 통해 군포물류센터의 출고 마감시간을 연장하며 당일 출고율을 향상시켰다. 또한 한진의 전담 인력이 NS홈쇼핑 물류센터 업무를 적극 지원하며 물류업무 생산성을 제고하고 있다.

이를 통해 고객에게는 보다 빠른 배송을, 홈쇼핑 및 협력사는 저렴하고 합리적인 구조의 물류 운영 프로세스를 통해 비용 절감은 물론 상품의 재이동 시간도 감소하는 등 업무 효율이 강화되었다. 또한, 기존의 창고운영, CS(Customer Satisfaction)관리, 창고 임차료, 양품화 작업(상품 재분류 작업), 상품 포장 작업으로 발생하는 비용도 절감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휴일 홈쇼핑 방송 상품의 경우 휴일 출고시스템 적용으로 배송 완료를 1~2일 단축하며 고객 만족도를 제고하는 동시에 월요일에 집중되던 택배 물량이 분산되어 현장의 업무 효율성도 크게 향상되었다는 평가다.

NS홈쇼핑 관계자는 “각 사의 노하우와 혁신적인 노력을 통해 고객, 홈쇼핑, 협력사, 택배사로 이어지는 모든 밸류체인이 상호 윈윈하는 공급망 서비스를 정착 시킬 수 있었다”고 전했다.

한진은 금번 물류혁신 사례가 홈쇼핑 고객사의 주요 관심사인 배송 경쟁력 강화에 핵심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앞으로도 고객사와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고객사의 입장에서 다양한 관점의 물류 프로세스 개선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진 관계자는 “NS홈쇼핑 물류센터 운영의 성공사례를 바탕으로 단순 물류서비스를 넘어 고객사 만족을 위한 품질 확보에 전력할 방침”이라며 “앞으로도 고객이 먼저 찾는 서비스 개발에 최선을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밖에도 한진은 신규 운송모드 도입을 통해 일반 택배보다 빠르고 퀵서비스보다 저렴한 퀵택배 서비스를 신설했다. 업계 최초로 개인고객 대상 당일 4시간 이내 배송 서비스 및 반품을 포함한 실시간 집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오전 11시 이전 예약 접수 시 오후 3시까지, 오후 4시까지 예약 접수 시 오후 8시까지 배송이 가능한 서비스로 초소형(1kg이하, 세변의 합 60cm이하) 5000원, 소형(10kg이하, 세변의 합 120cm 이하) 6000원의 배송비로 이용 가능하다.

또한, 지난해 하반기부터 실시간 배송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언제, 어디서, 어떻게 배송되는지에 대한 전 과정을 실시간으로 확인이 가능하며 스마트폰 지도를 통한 해당 배송기사의 현재 위치는 물론, 상품을 배송 받기 전 다른 고객의 배송 건이 얼마나 남았는지 까지도 확인이 가능하다. 특히, 배송 예정시간과 배송기사의 사진, 연락처 등에 대한 정보를 미리 확인할 수 있어 택배서비스에 대한 신뢰성이 향상되었다는 평가다. 또한, 1인가구 증가를 감안하여 무인택배함, 경비실 등의 위탁 장소를 사전에 지정할 수 있으며, 위탁 배송 완료 후 관련 사진과 메시지를 제공받을 수 있다.

SPONSORE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