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석열 중앙지검장 , 불의에 타협 않는 ‘강골’…‘박근혜-최순실 게이트’서 활약
입력 2017-05-19 11:30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윤석열 대전고등검찰청 검사를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임명하면서 윤 지검장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윤 지검장은 불의에 타협하지 않는 ‘강골’ 검사로 알려진 인물이다. 2013년 국정원 댓글 개입 사건의 특별수사팀장을 맡았고, 최근에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서는 박영수 특별검사 팀에서 활약했다.

국정원 댓글 개입 사건 당시 국정원을 압수수색하는 등 적극적으로 수사에 임했으나, 이후 채동욱 검찰총장과 함께 수사팀이 줄줄이 좌천되는 시련을 겪기도 했다. 윤 지검장도 국정원 직원들의 압수수색 체포 영장 청구 사실을 상부에 보고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보직해임을 당한 바 있다.

윤 지검장은 쓴 소리도 마다 하지 않는 소신 발언으로도 정평이 나있다. 2013년 10월 2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 때 당시 새누리당 의원들의 질문 세례에도 소신 발언을 내비치며 ‘강골’ 검사로서의 면모를 드러냈다.

당시 정갑윤 의원이 “증인은 (검찰) 조직을 사랑하냐”고 묻자 윤 지검장은 망설임도 없이 “네. 대단히 사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정 의원이 “혹시 사람 (채동욱 전 총장)에 충성하는 것 아니냐”고 비꼬자 “저는 사람에 충성하지 않기 때문에 이런 말씀 드린다”는 발언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어 새누리당 의원들이 사건 수사에 관한 지휘 감독 위반 사실을 지적하자 윤 지검장은 “누가봐도 위법한 지시가 내려왔을 때 그것에 이의제기해야 한다고 생각 않는다”며 “지시 자체가 위법한데 어떻게 따르냐”고 대답하기도 했다.

이후 약 3년 만에 다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는 특검 팀으로 돌아온 윤 지검장은 사건의 핵심 인물들을 구속시키며 스타 검사로 떠올랐다.

댓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