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업부, 미국측에 유정용강관 수입규제 우려 전달
입력 2017-04-21 22:00
한-미 에너지업계, 에너지 인프라 협력 강화키로

미국 정부가 한국산 유정용강관(원유나 천연가스 채취에 쓰이는 고강도강관)에 대한 반덤핑 최종 판정에서 마진율(관세율)을 인상한 것과 관련해 우리 정부가 미국 측에 우려를 전달했다.

우태희 산업통상자원부 제2차관은 21일 미국을 방문한 자리에서 Kenneth Hyatt 미 상무부 차관대행과 면담을 갖고 신 행정부의 통상정책 동향을 파악하고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우 차관은 이날 미국 측에 유정용강관(OCTG) 판정 등 최근 미측 수입규제에 대한 우리 정부와 업계의 우려사항을 명확히 전달하고 향후 양자 협의계획 등을 논의했다.

또한, 미국 신 정부의 무역적자 심층분석 행정명령 등에 대해서도 관련 동향과 향후 계획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산업부 관계자는 “지난 3월 초 한미 상무장관 회담에서 논의됐던 에너지, 제조업, 첨단산업 분야에서의 협력 방안도 이번 면담을 통해 구체화했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 트럼프 정부가 주요 국정과제 중 하나로 '미국 우선주의 에너지정책'을 제시한 가운데 한국과 미국 양국간 에너지업계가 교역, 투자, 기술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미국 워싱턴 D.C에서 '한미 에너지협력 컨퍼런스'를 열고, 에너지 분야에서 한미 에너지 업계, 연구계간 상생 협력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컨퍼런스에는 SK 에너지, LS산전, 한국가스공사, 한수원, 엑손 모빌, GE파워, AES 등 양국 에너지 업계 및 연구계 전문가 100여명이 참석했다.

에너지경제연구원과 미국 헤리티지 재단이 공동주최한 이번 컨퍼런스에서 양국은 셰일혁명으로 생산ㆍ거래가 확대되고 있는 미국산 에너지원이 한국의 에너지 안보에 긍정적으로 기여하고 있음에 공감했다.

또한, 우리 기업이 참여하고 있는 콜로라도, 네바다 주 태양광 프로젝트, 메릴랜드 주 스마트캠퍼스 프로젝트 등을 소개하며, 향후 신재생, 에너지저장장치(ESS), 스마트그리드 등을 중심으로 에너지인프라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이밖에도 그간 양국이 마이크로그리드, 수소차, ESS 등에서 공동연구를 통해 쌓은 성과를 바탕으로, 원전 설계ㆍ운영, 원전해체, 초초임계압 발전 등 첨단 분야로 협력범위를 확대해 나가자는데 의견을 모았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