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운우리새끼' 예고…이상민, 채권자와 동거 시작 "4분의 1 월세살이"
입력 2017-04-21 14:57

(사진제공=SBS)

'미운우리새끼' 이상민이 채권자 집에서 월세살이를 시작한다.

이상민은 23일 방영되는 SBS '미운우리새끼'에서 채권자의 집으로 이사 가는 모습을 그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알려진 대로 이상민은 사업 등을 하면서 69억 원의 빚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상민은 "파산 신청하지 않고 차근차근 갚아낼 예정이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상민은 "월세를 싸게 내는 대신 전체 집의 '4분의 1'만 쓰기로 했다"고 밝혔고, 이에 스튜디오에 나와있던 모친은 깊은 탄식을 내뱉었다.

이상민은 앞서 방송에서 350원짜리 양말을 신고, 사용했던 에어컨을 중고매장에 9만 원에 팔려다 실패하는 장면이 전파를 타며 '궁상민'이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이상민은 방송을 쉴 새 없이 하는 이유에 대해서도 "빚을 갚기 위해서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