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판도라’ 안민석, 최순실 국정농단 비하인드 고백… 중앙대 “안 의원님 아니었으면 큰일날 뻔” 감사
입력 2017-04-21 01:17

(출처= MBN)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최순실 국정농단' 최초 폭로 비하인드 스토리를 낱낱이 공개했다.

20일 방송된 MBN '판도라'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출연해 최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기소로 일단락된 '최순실 국정농단'의 추적 과정을 공개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안민석 의원은 지금까지 밝혀지지 않은 국정농단 사태의 폭로 과정을 "모두 털어놓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유라의 부정 대학입학 정황을 꾸준히 추적해 중앙대, 이화여대에 지원하려고 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밝힌 뒤 "그래서 사전에 해당 대학교 입학처 관계자들에게 경고했었다"고 당시 상황을 공개했다.

안 의원은 "'정유라가 아시안게임에서 획득한 메달은 수시전형 지원기간 이후에 딴 것이므로 입학 허가해서는 안 된다'고 관계자에게 말했다"며 "중앙대는 내 조언을 받아들였고, 이화여대는 아니었다"며 자세한 정황을 증언했다.

또한 "이후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가 불거진 뒤 중앙대 관계자가 '안 의원님 아니었으면 큰일날 뻔 했다'며 고마움을 표하기도 했다"고 후일담을 폭로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