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정증권 4월 발행 1조로 끝, 기재부 “자금여력 있다”
입력 2017-04-19 10:59
법인세 등 세금에 자금 유입..5월엔 자금상황 봐야

4월 재정증권 발행이 지난 5일에 입찰한 1조원으로 마무리된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황순관 기획재정부 국고과장은 이투데이와의 전화통화에서 “4월달은 법인세 등 세금이 유입되는 달로 자금여력이 있다. 재정증권도 이달에는 1조원 발행으로 끝냈다”고 전했다.

(기획재정부)
기재부는 앞서 지난 5일 재정증권 63일물 입찰에서 1조원을 발행한 바 있다. 기재부는 올들어 재정증권을 총 8회차 8조원어치를 입찰한 바 있다. 이중 지난달 8일 실시한 4회차 입찰에서 과소낙찰이 발생해 총 발행규모는 7조940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4월까지 총 11회에 거쳐 10조9400억원어치의 재정증권을 발행한 바 있다. 작년 4월에는 4회에 거쳐 63일물 4조원어치를 발행했었다. 황 과장은 “작년 4월에는 자금사정이 좋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향후 재정증권 발행이 축소될지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황 과장은 “재정증권은 자금 상황에 따라 단기자금으로 일시 발행하는 것”이라며 “매달 자금흐름을 봐가면서 필요한지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SPONSORE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