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67년생' 김성령 vs 김희애, 한뼘 핫팬츠로 각선미 대결 '시선강탈'
입력 2017-04-19 07:59   수정 2017-04-19 08:12

(출처=김성령 인스타그램, 얼루어 코리아)

1967년생 동갑내기 여배우 김성령·김희애가 클래스가 다른 몸매의 위엄을 뽐냈다.

김성령은 19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국적인 풍경 속 여유로운 근황을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성령은 블랙 티셔츠에 핫팬츠를 매치해 편안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한 모습을 보였다.

미스코리아 출신다운 몸매도 빛났다. 20대 못지않은 탄탄하고 매끈한 보디라인이 시선을 붙잡았다.

이와 함께 앞서 공개된 김희애의 화보도 관심을 끌고 있다.

김희애는 과거 '얼루어 코리아' 화보를 통해 50대라는 나이가 믿기지 않을 정도로 슬림한 몸매와 각선미를 과시했다.

화보 속 김희애는 몸에 밀착되는 상의와 한 뼘 핫팬츠를 매치, 세련되면서도 자유로운 분위기를 자아내며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51세 동갑내기 두 여배우의 막상막하 몸매 대결에 네티즌은 "자기 관리 남다르다", "실제로 보면 더 동안일 듯", "외모뿐 만 아니라 연기도 완벽하신 분들"등의 반응을 보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