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부업그룹 ‘아프로’, 중소형 M&A 시장 메기?
입력 2017-04-18 09:24
이베스트證 우선협상자 선정 기반 삼아 현대자산운용까지 공격적 베팅 가능성

KB증권 계열사인 현대자산운용 매각 본입찰이 24일 열리는 가운데 대부업체 러시앤캐시 등 2금융권 회사를 다수 보유한 아프로서비스그룹이 최대 변수로 떠올랐다.

18일 투자은행(IB) 업계에서는 아프로서비스가 현대자산운용 본입찰에서 공격적인 인수 금액을 제시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같은 시각이 제기되는 이유는 아프로서비스가 이베스트투자증권 인수를 위한 우선협상대상자에 선정됐기 때문이다. 아프로서비스는 해당 입찰에서 케이프투자증권 등을 제치고 최고가를 제시했다. 이 그룹이 제시한 인수 가격은 3000억 원 중반~4000억 원 초반대로 알려졌다. 이처럼 증권사 인수에 적극적인 행보를 보인 아프로서비스가 사업 연관성이 깊은 운용사 인수에도 높은 금액을 걸지 않겠냐는 것이다. 당초 이 그룹은 증권-운용사 동시 인수를 목표로 삼았다.

IB업계 관계자는 “아프로서비스가 증권-운용사 등 두 회사 인수에 5000억 원까지 생각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자산운용의 예상 매각가는 500억 원 안팎으로 예상되고 있다.

아프로서비스의 입찰가를 가늠할 수 없자 현대자산운용 인수 후보인 미래에셋자산운용, 대신증권, 키움증권 등도 긴장하고 있다. 이들 회사 역시 현대자산운용을 인수 의지가 강한 상황이다. 현대자산운용의 운용자산(AUM)은 7조6269억 원 규모로 주식, 채권 뿐 만 아니라 항공기 펀드 등 대체투자에서 강점을 보이고 있다. 이러한 장점 때문에 대신증권도 적지 않은 금액을 제시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이 때문에 현대자산운용 인수전은 대신증권과 아프로서비스 간의 2파전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아프로서비스의 적극적인 인수금액 제시는 금융당국의 대주주 적격 심사를 무리없이 통과할 것이란 내부의 분석이 기반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 회사는 이미 대부업 사업을 접기로 했다. 또 대신증권이 2011년 부산중앙, 부산2, 도민저축은행을 인수한 것을 고려하면 아프로서비스가 저축은행을 보유했다는 이유로 증권-운용사 인수에 금융당국이 제동을 걸기에는 부담이 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아프로서비스에 정통한 관계자는 “이 그룹은 다른 금융 증권사 인수 추진 전부터 금융당국에 해당 계획을 알렸다”고 말했다.

반면 아프로서비스가 높은 금액을 제시해도 KB금융그룹이 현대자산운용, 현대저축은행을 이 곳에 매각하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금융그룹 특성상 매각 과정에서 잡음이 일어날 수 있는 변수를 최대한 줄이려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