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9대 대통령 후보등록…기호1번 문재인·2번 홍준표·3번 안철수·4번 유승민
입력 2017-04-15 14:07

19대 대통령선거 후보등록이 15일 시작되면서 각 대선주자에게 기호 숫자가 부여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대선에서 기호 1번을 부여받는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다.

또 2번은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3번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4번은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5번은 정의당 심상정 후보다.

이들 대선후보에게 기호를 부여하는 기준은 원내 의석수다. 가장 많은 의석수를 확보한 정당 순서대로 그 정당의 대선후보에게 1번부터 숫자를 배정하는 방식이다.

실제로 현재 의석수 순서로는 민주당이 119석으로 가장 많고, 이어 한국당(93석)·국민의당(40석)·바른정당(33석)·정의당(6석) 순서다.

이 같은 기준을 적용해 최근 한국당을 탈당해 신생정당 새누리당으로 입당해 대선후보가 된 조원진 후보는 기호 6번을 받게 된다.

반면 원내 의석이 없는 원외 정당의 대선후보는 정당명 기준 가나다 순서대로 기호를 부여받게 된다.

앞서 예비후보로 등록한 원외 정당 소속 대선후보들을 기준으로 한다면 국민대통합당(장성민 후보)·늘푸른한국당(이재오 후보)·민중연합당(김선동 후보)·한국국민당(이경희 후보)·한반도미래연합(김정선 후보)·홍익당(윤홍식 후보) 순서로 기호를 부여받게 된다.

이밖에도 무소속 대선후보의 경우 추첨을 통해 기호를 받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