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93년생' 두산 치어리더 이나경 폭발적 인기…제2의 박기량은 '나야 나'
입력 2017-04-13 09:57

(출처=이나경 인스타그램)

최근 '야구장 신민아' 또는 '20대 보니하니'이라 불리는 치어리더 이나경(25)의 인기가 치솟고 있다.

이나경은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에서 활동하고 있는 치어리더로 최근 팬들이 직접 찍은 '직캠'이 온라인상에서 퍼지면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인스타그램이나 페이스북 등에서 '#이나경' 또는 '#이나경치어리더'를 검색하면 이나경의 직캠을 쉽게 볼 수 있다. 이나경의 개인 인스타그램 또한 팔로어가 2만 3천여 명에 달하며 그가 올린 사진에는 "언니 예뻐요", "여신 강림', '갓나경'등의 온갖 미사여구 댓글이 즐비하다.

이나경의 인기는 지난해 2016 프로야구 시즌 한화 이글스에서 시작됐다. 당시 소속 팀이었던 한화에서 팬들 사이 '충청도의 여신'으로 불리며 입소문을 타고 이름을 알렸다. 다만 정작 이나경은 1993년생 부산 출신이다.

(출처=이나경 인스타그램)

이나경은 키 168cm의 큰 키에 군살 없는 늘씬한 몸매, 얼굴은 배우 신민아와 닮아 '야구장 신민아'로 불리며 올 시즌 야구장 응원단상에서 맹활약 중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