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승민 “洪, 경남지사 보궐선거 없게 하는 건 꼼수”
입력 2017-04-06 14:47
도지사직 사퇴 촉구…‘단일화’엔 반대 입장 재확인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가 6일 오전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의회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정책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바른정당 대선후보인 유승민 후보는 6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경남도지사 보궐선거를 치르지 않기 위해 사퇴 시기를 늦추는 것과 관련 “법의 허점을 악용해서 보선이 없도록 하겠다는 것은 굉장히 꼼수”라고 비판하며 빠른 시일 내 도지사직에서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유 후보는 이날 경남 창원의 경남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경남 경제가 지금 어려운만큼 경남지사 선거를 오는 5월 9일 대선과 함께 해야 한다는 입장”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경남지사직을 유지하고 있는 홍 후보는 경남지사 보궐선거시 예산 낭비 등을 거론하며 오는 9일 사퇴해 보궐선거를 치르지 않도록 하겠다는 입장이다. 공직자 사퇴시한 마감일인 9일은 일요일이어서 이날 사퇴하고 지사 권한대행이 다음날 선거관리위원회에 사임 통보를 하게 되면 경남지사 보궐선거는 내년 지방선거 때까지 치르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 홍 지사의 주장이다.

유 후보는 “지금 경남이 겪어보지 못한 경제위기이고 조선업이 어떻게 되느냐에 따라 마이너스 성장을 할 수 있는 상황에서 도정을 책임지는 자리가 14개월간 공석이 돼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홍 후보가 하루 빨리 도지사직을 사퇴하면 그걸로 해결되는 문제인데 대통령선거에 출마하는 본인의 피선거권은 확실히 쥐고 있으면서 340만 도민의 참정권 선거권을 행사하지 못하도록 방해해도 되는지 굉장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어 “다음 달 9일 대선과 (경남) 도지사 선거를 동시에 해서 2018년 6월에 새로운 지방선거가 있을 때까지 도정에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하는 것이 홍 후보의 도리”라고 강조했다.

유 후보는 ‘성완종 리스트’ 연루 의혹으로 대법원 판결을 남겨둔 홍 후보에 대해 “설사 대통령이 되더라도, 대선 이전에 생긴 문제로 재판을 받고 있기 때문에 재판은 그대로 간다는 것이 다수의 헌법학자의 생각이고 유죄 판결이 나면 즉시 대통령직을 사퇴해야 한다”며 “그래서 제가 무자격자라고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PK(부산ㆍ경남) 지역 등에서의 낮은 지지율과 관련해서는 “많은 분이 보수의 궤멸을 우려하고 있고 지금의 구도가 대선일까지는 가지 않으리라고 본다”면서 “투표일이 가까워질수록 분명 지지자가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유 후보는 ‘대선일까지 지지도가15% 넘기 힘들다‘는 관측이 있다는 데 대해선 “제가 절대 동의할 수 없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는 “그동안 이름이 거론됐다가 사라졌다가 이 짧은 몇달 동안 그런 후보들 여러 명 있었고, 또 지금 한 달 넘도록 남은 이 기간은 미국 선거로 치면 1년 정도 남은 기간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이 기간 중에도 무슨 일이 어떻게 생겨서 지지도가 널뛰기를 할 지 아무도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선거 비용 때문에 사퇴할 것이라는 전망과 관련해서도 “저는 뭐 전혀 그것 때문에 선거에 영향을 받는다는 생각을 해 본 적 전혀 없다”며 “최소한의 국고보조금과 후원금과 개인의 돈과 해서 한 푼 불법정치자금을 받지 않고 이제까지 치렀던 대통령선거 중에 가장 깨끗한 선거를 치를 각오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유 후보는 한국당, 국민의당과의 단일화에 대해서도 반대 입장을 재확인다. 그는 안 후보와의 연대 가능성에 대해 “국가안보가 어느 때보다 중요한 이 시기에 바른정당이 추구하는 것과 완전히 다른 국민의당과의 단일화를 할 수 있을지 매우 회의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경남 지역경제와 관련해서는 “조선업이 경제 전체에서 엄청난 비중을 차지하지만, 특히 경남에서는 그 비중이 말할 수 없을 정도로 큰 산업”이라면서 “대우조선해양을 반드시 살리겠다”고 강조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