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운찬 “中 경제보복 철회하라...사드 배치 다음 정부로 넘겨야”
입력 2017-03-09 16:01
소상공인연합회-동반성장포럼 공동 기자회견 주최

대선주자인 정운찬 동반성장연구소 이사장은 9일 중국을 향해 한반도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시작 이후 더욱 강경해지고 있는 경제보복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정 이사장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명동에 위치한 중국대사관 앞에서 소상공인연합회와 동반성장국가혁신포럼이 공동주최한 기자회견에 참석해 중국의 경제보복에 대한 입장을 표명했다.

그는 “사드 배치로 인한 중국 보복의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에 가슴이 아프다” 며 “이 모든 사태의 근본적인 원인은 북한의 핵무기 개발과 장거리 탄도 미사일 시험에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하지만 사태를 여기까지 끌고 온 건 밀실에서 절차를 무시한 채 졸속으로 강행한 박근혜 정부”라면서 “현재는 비정상 정부이다. 새로운 정부가 들어선 후 합의를 거쳐 배치 여부와 시기를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드 문제를 해결하고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한미동맹의 당사자와 북중동맹의 당사자로 이루어진 한미와 북중 투 플러스 투 협상이 조속히 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이사장은 그러면서 “중국 경제보복으로 피해 입은 소상공인 여러분께 진심으로 위로를 건넨다” 며 “경제보복을 즉각 중단할 것을 중국에 거듭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댓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