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해, 트로트 가수 유지나와 부녀지간?…슬픈 가족사로 맺은 특별한 인연
입력 2017-02-20 16:35

▲유지나(왼), 송해(사진제공=KBS)

송해가 트로트 가수 유지나와의 특별한 인연을 전했다.

20일 방송된 KBS 2TV ‘여유만만’에는 MC계 대부 송해가 출연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송해는 “숨겨놓은 딸이 있다”고 말하며 트로트 가수 유지나를 스튜디오로 불러 눈길을 끌었다.

유지나는 “송해 선생님이 정말 제 아버지가 맞다”며 중학교 1학년 때 돌아가신 아버지를 대신해 송해와 부녀의 인연을 맺은 이야기를 전했다. 송해는 6.25 전쟁으로 가족과 이별하고 교통사고로 외아들을 잃었다. 두 사람은 이러한 슬픈 가족사를 공유하며 친부녀 못지않은 사이가 됐다.

송해는 “유지나와는 15년 전 ‘전국 노래자랑’에서 처음 만났다”라며 “녹화를 마치고 주막집에서 술자리를 함께했는데 지나의 노래가 보통 명창이 아니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유지나는 지난해 11월 송해와 함께한 타이틀 곡 ‘아버지와 딸’을 언급하며 “‘아버지와 딸’ 데모를 만들어 들려드렸더니 선생님께서 ‘우리 지나가 날 울리는 구나’라고 하시며 눈물을 흘리셨다”고 말해 뭉클함을 전하기도 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송해 선생님 존경합니다. 늘 건강하세요”, “만수무강하세요. 두 분 인연 참 아름답습니다”, “송해 선생님 실검 올라와서 놀랐네. 항상 건강하시길” 등 응원을 더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