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안내] ‘이용만 평전’, 시련을 딛고 일어선 인생 이야기

입력 2017-02-17 10:22

제보하기

◇이용만 평전/ 공병호/ 21세기북스/ 3만5000원

“한 인간의 역경 극복기라는 측면에서 독자들이 많은 교훈을 얻길 바란다. 특히 장기불황의 초입에 들어서서 혼란스러워하는 한국 사회와 경제가 활력을 회복하는 데 도움이 되길 소망한다.”

‘이용만 평전’의 저자 공병호 공병호경영연구소장은 이 평전을 쓴 이유로 3가지를 들었다.

우선 이용만 전 재무부 장관은 비록 성공한 기업가도 아니고 한 시대를 풍미한 정치가도 아니지만 걸어온 인생 역정이 특별하다. 이 전 장관은 강원도 평강군에서 유복하게 지냈지만, 공산당의 북한 지배와 함께 상황이 바뀌었고 한반도의 분단과 함께 그는 남한으로 내려와 스스로 삶을 개척해야만 했다.

공적인 측면에서도 이 전 장관의 활동은 기록으로 남길 만한 가치가 있다. 한국 산업화의 토대를 구축하던 시기에 실무자로 활약했던 그의 증언을 듣는 것은 우리 경제의 성장사를 재조명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는 것이다.

또한 이 전 장관의 삶이 부침을 거듭했기 때문에 평전의 주인공으로 적합하다고 저자는 전한다. 그는 공직 생활 도중 1980년 전두환 정권이 등장하면서 이해할 수 없는 이유로 옷을 벗었고, 이후 11년 만에 재무부 장관으로 복귀했다. 이어 신한은행장과 외환은행장을 거치면서 조직을 크게 성장시켰다. 예기치 않은 사건으로 공직에서 물러났음에도 재기에 성공했다는 점에서 이 전 장관의 인생이 의의가 있다고 저자는 말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유한양행-지아이이노베이션, 알레르기 치료제 '빅딜' 外
  • 2
    [추천!경매물건] 서울 용산 신계동 용산e-편한세상 111동 1402호 등
  • 3
    [우리동네 주간 시황] 몸값 치솟는 '노원' 아파트...이번주 0.90% '쑥'

사회 최신 뉴스

  • 1
    '코로나 극복' 문체부 3차 추경 3469억 원 확정
  • 2
    배우 김민교 반려견 두 마리에 물린 80대 여성 숨져
  • 3
    속보 코로나19 어제 사망자 1명 늘어…총 283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