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BS1TV '인간극장' 김정연, "결혼 후 경제적으로 바닥…신용불량자 됐다"
입력 2017-02-14 08:19   수정 2017-02-14 08:26

(출처=KBS 방송 캡처)

'인간극장' 가수 김정연이 결혼 초 겪었던 경제적 어려움을 고백했다.

14일 오전 방송된 KBS1TV '인간극장'에서는 가수 김정연 가족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김정연의 모친은 "내 자식을 과대평가하는 건 아니지만 사위가 우리가 원했던 조건에는 맞지 않았다"라며 "결혼 크게 반대했었다"라고 말했다.

김정연은 "신혼 초기 경제적으로 바닥을 쳤었다"라며 "신용불량자가 돼서 자존심이 상했다. 엄마가 아시면 속상해하실 것 같아 누구에게도 말하지 못했다"라고 털어놨다.

이후 '6시 내 고향'에서 국민 안내양으로 리포터 활동을 하며 재기의 발판을 마련한 김정연은 "엄마와 연락을 안 하고 지낼 때 어르신들이 마음의 큰 위안이 되어줬다"라며 '6시 내 고향'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또한 일 때문에 자주 함께 있어주지 못한 아들에 대한 미안함을 전하며 "이래도 짠하고 저래도 짠 한 것이 자식인 것 같다"라고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