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해, 사망설 유포자 수사의뢰 취소키로…"새해에 액땜한 셈 치고 용서하겠다"
입력 2017-01-03 14:24

(출처=SBS '힐링캠프')

'국민MC' 송해(90)가 자신이 사망했다는 악성 루머를 퍼뜨린 유포자에 대한 수사 의뢰를 취소하고 용서하기로 했다.

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송해 매니저는 "송해 선생님도 당일에는 너무 당황스럽고 화도 나셨겠지만 수사관이 막상 사무실에 찾아오자 '새해에 액땜한 셈 치고 용서해주라'고 하셨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30일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국민MC 송해가 사망했다"는 내용의 악성루머가 떠돌았고, 많은 이들이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하지만 송해 소속사 측은 "송해 선생님은 무탈하시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히며 이 같은 내용이 사실이 아님을 전했다.

한편, 송해는 현재 건강에 이상이 없으며 6일 강원도 홍천으로 떠나 7일 오후 예정된 KBS 1TV '전국노래자랑' 공개녹화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