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설 루머' 피해 입은 스타 누가 있나? '송해·변정수·이수미·성룡 등'

입력 2016-12-30 15:22수정 2016-12-30 15:31

제보하기

(사진=이투데이 DB)

원로 방송인 송해(89)가 2017년을 며칠 앞두고 사망했다는 루머가 돌아 충격을 자아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을 중심으로 '송해 사망설'이 일파만파 퍼졌다.

이에 대해 송해 측은 30일 "송해 선생님은 건강하다"며 "평소처럼 생활하고 있다"고 사망설을 일축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송해 검색어가 떠서 놀랐다", "2016년 이틀 남았는데 무슨 날벼락 같은 루머지", "송해 선생님 건강하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송해 외에도 사망 루머로 상처를 입은 스타는 또 있다.

모델 출신 배우 변정수는 2003년 '충남 태안에서 교통사고로 숨졌다'는 내용의 루머가 인터넷상에서 퍼져 곤욕을 치른 바 있다. '여고시절' 부른 가수 이수미도 괴한 피습 사망설 루머가 떠돌아 한동안 마음고생을 했다.

해외에서는 성룡이 매년 사망설이 되풀이되며, 소속사가 SNS을 통해 직접 해명하는 해프닝이 발생하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출근길] '박보검 닮은꼴' 김민서 악플러 고소 경고·정글의 법칙 종영·플레디스 한성수, 저작권 부당 이익 의혹·쌍갑포차 전창근 논란에 JTBC "근거 없어"·'마약 수사 무마 의혹' 양현석 재수사 (연예)
  • 2
    탑 영상공개, 김가빈과 인정·부정도 없는 열애설→쓸쓸한 근황 "아무렇지 않은 척"
  • 3
    [오늘의 청약 일정]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 퍼스트' 등 청약

사회 최신 뉴스

  • 1
    [이시각 연예스포츠 핫뉴스] 김영민 별세·리차드허드 사망·올드스쿨 폐지·비 게스트출연
  • 2
    서울시 여성가족재단 대표이사에 백미순 씨 임명
  • 3
    소도시ㆍ호캉스ㆍ자연…코로나19가 여행기준 바꿨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