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역 출신 故이정후, 뒤늦은 사망 소식…‘김희애 딸로 데뷔·생전 암환자 연기하기도’

입력 2016-12-13 10:40수정 2016-12-13 10:51

제보하기

(사진제공=SBS)

아역 출신 이정후가 요절했다. 향년 32세.

13일 TV 리포트에 따르면, 이정후는 암으로 투병 중에 숨졌으며 12일 발인식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1984년생(프로필상 1986년생)인 이정후는 1989년 MBC '여자는 무엇으로 사는가'에서 김희애의 딸역으로 데뷔했다.

이후 MBC 드라마 '야망'에서 인형 같은 외모로 주목받았으며, '장희빈' '굿바이 솔로' '태조왕건' '서궁' 등에 출연했다. 1991년 KBS 연기대상 아역상과 1991년 백상예술대상 아역상, 1994년 MBC 연기대상 아역상을 수상했다.

이정후는 2005년에 출연한 '드라마시티'의 '시은&수하'에서는 소아암 환자 역을 맡기 위해 삭발까지 감행한 사실이 알려져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관악구청 "코로나19 두 번째 확진자 발생, 26세 남성 보라매동 거주자"…이동 동선 '17일~21일까지 대구 방문'
  • 2
    광명시청, 안내 문자 발송 "확진자 1명 명지병원 이송"…동선 확인하려 홈페이지 '폭주'
  • 3
    평택시 블로그, 4번째 확진자 동선 공개…대구→포승면 도곡리 자택 거주 20대 여성

사회 최신 뉴스

  • 1
    ‘한끼줍쇼’ SF9 로운, 분당 첫사랑 기습 고백…“지금은 헤어졌다” 솔직 당당
  • 2
    ‘마이웨이’ 김미성, 19살에 타미김과 사실혼…아들까지 숨기며 가수 활동 “미친 사람이었다”
  • 3
    ‘살림남’ 율희-최민환, 방송과 함께한 임신과 출산…잠시만 이별 “잘 다녀오겠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