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군대에서 '말보로' 피운다…美·日 담배 PX 첫 입성
입력 2016-04-13 17:44

군대에서도 외국산 담배를 사서 피울 수 있게 됐다.

13일 국방부에 따르면 국군복지단 주관으로 진행한 PX(국방마트) 신규 납품 담배 심사에서 미국과 일본 담배회사를 포함한 3개 회사 제품 4종이 선정됐다.

이번에 국군복지단 심사를 통과한 담배는 미국 필립모리스의 '말보로 골드 오리지널', 일본 JTI의 '메비우스 LSS 윈드블루', 한국 KT&G의 '레종 프렌치 블랙', '보헴 시가 슬림핏 브라운' 등이다.

이에 따라 이들 담배 4종은 다음 달 1일부터 1년 동안 PX 판매대에 오르게 됐다. 군이 PX에서 외국산 담배를 판매할 수 있도록 한 것은 KT&G가 독점해온 군납 담배시장을 2006년 외국계 회사에도 개방한 지 10년 만이다.

국군복지단은 해마다 경쟁 입찰의 방식으로 PX 납품 담배들 가운데 일부를 새로운 품목으로 교체하고 있다.

이번 심사에서는 기존 PX 납품 담배 20종 가운데 판매 실적이 저조한 4종이 퇴출당하고 그 자리에 말보로 골드 오리지널을 비롯한 4종이 들어가게 됐다.

한편, 군은 군납 담배시장 개방 이후에도 작년까지 PX 납품 담배를 줄곧 국산 담배로 선정해왔고 필립 모리스와 영국 담배회사 BAT 등은 이에 반발해 PX 납품 담배 선정 무효 확인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