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문] 박정윤, 성매매 루머 공식입장 “동명이인, 루머 유포자 법적 대응할 것”
입력 2016-03-25 14:37

▲배우 박정윤 (사진제공=루크미디어)

배우 박정윤이 성매매 루머에 대한 공식입장을 밝혔다.

박정윤의 소속사 루크미디어는 25일 “최근 각종 온라인, SNS를 통해서 유포되고 있는 성매매 인물은 저희 소속배우 박정윤 씨가 아닌 동명이인의 다른 분”이라며 “저희 배우와 관련 지어 무분별한 사진도용, 음란성 게시물, 악성루머의 무차별적인 배포는 별도의 자료 수집을 통해 처벌을 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24일 ‘약식기소 대상자 명단’이라고 적힌 사진이 온라인상에 퍼지면서 동명이인 연예인들이 피해를 입고 있다. 이에 박정윤을 비롯해 배우 이민지, 미스코리아 이민지도 루머에 대해 사실무근임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이하 박정윤 소속사 공식입장

안녕하세요. 루크미디어입니다.

최근 각종 온라인, SNS를 통해서 유포되고 있는 성매매 인물은 저희 소속배우 박정윤씨가 아닌 동명이인의 다른 분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저희 배우와 관련지어 무분별한 사진도용, 음란성 게시물, 악성루머의 무차별적인 배포는 별도의 캡쳐, 자료 수집을 통해 처벌을 요청할 예정입니다.

각종 오디션을 통하여 한걸음 한걸음 나아가고있는 저희 소속배우의 앞길에 더 이상 상처를 받지 않도록 여러분의 협조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