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병헌 할리우드 영화 ‘미스컨덕트’, 3월 30일 국내 개봉 확정
입력 2016-02-29 08:50

(사진제공=코리아스크린)

배우 이병헌의 2016년 첫 할리우드 영화인 ‘미스컨덕트’가 3월 30일 국내 개봉을 확정하고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미스컨덕트’는 재벌기업을 상대로 한 소송의 제보자가 의문의 죽음을 당한 후 소송을 둘러싼 거래 뒤에 숨겨진 사건의 진실이 밝혀지는 범죄 스릴러다.

이 작품은 ‘내부자들’로 900만 관객을 동원한 이병헌의 다섯 번째 할리우드 작품으로 알 파치노, 안소니 홉킨스 등 할리우드의 전설적인 배우들과 ‘트랜스포머’ 시리즈의 조쉬 더하멜이 출연하며 캐스팅 단계에서부터 화제를 모았다.

이번 작품에서 알 파치노는 복수를 위해 전쟁을 시작하는 대형로펌 CEO 찰스 역을 연기하며, 안소니 홉킨스는 재력으로 승리를 거래하는 재벌기업 회장 아서 역을 맡았다. 여기에 명예를 위해 위험한 도박을 벌이는 변호사 벤 역의 조쉬 더하멜과 진실을 좇는 히트맨으로 분한 이병헌의 강렬한 캐릭터가 더해진다.

‘지.아이.조’ 시리즈, ‘레드: 더 레전드’, ‘터미네이터 제니시스’ 등 오락 액션 영화에 주로 출연한 이병헌은 ‘미스컨덕트’를 통해 차별화된 캐릭터로 연기력을 뽐낼 예정이다.

한편, 이병헌은 29일(한국시각) 열리는 제88회 아카데미 시상식에 한국 배우로서는 최초로 시상자로 초대됐다. 그는 안톤 후쿠아 감독의 ‘황야의 7인’에도 캐스팅 된 상태로 올해 할리우드에서의 활약이 더욱 기대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