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형 MBA 입학 평균 경쟁률 1.64대 1 기록
입력 2015-12-09 06:00

교육부는 13개 한국형 경영전문대학원(MBA)의 올해 신입생 모집 및 운영 현황자료를 해당 대학으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결과 평균 경쟁률 1.64대 1을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경영학 석사과정 프로그램인 한국형 MBA는 현재 고려대, 서강대, 서울대, 성균관대, 연세대, 이화여대, 한양대, 인하대(물류), 동국대, 숙명여대, 전남대, 중앙대, 건국대 등 13개 대학에서 운영 중이다.

교육부에 따르면 올해 13개 대학에서 2023명 모집에 3326명이 지원했고, 평균 1.64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주간과정(Full-time)은 총 599명 모집에 740명이 지원해 평균 1.24:1의 경쟁률을 보였다. 야간ㆍ주말과정(Part-time)의 경우 총 1424명 모집에 2586명이 지원해 평균 1.8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외국인 신입생도 눈에 띈다. 13개 MBA 모두 외국인이 입학했으며, 입학생 수는 고려대, 성균관대, 전남대 각 20명, 연세대 17명, 서울대 15명 순으로 나타났다. 55개국에서 총 134명이 입학해 지난해보다 국가가 다양해지고 인원도 늘었다.

외국인 재학생은 77개국 총 257명으로 2014년 하반기(247명)보다 10명이 증가했다.

각 대학은 교육과정의 국제화를 위해 외국인 교수 채용과 외국 대학과의 제휴를 통한 저명교수 초빙도 추진하고 있다.

현재 서울대 19명, 고려대 17명, 성균관대 13명, 연세대 8명 등 총 83명의 외국인 교수를 유치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지난해 하반기 72명에 비해 11명이 증가한 규모다.

외국인 교수는 미국이 총 42명(50.6%)으로 가장 많았고, 캐나다 8명, 호주 7명, 중국 4명, 독일이 3명 등의 순이었다.

아울러 총 1572 과목 중 영어 강의 교과목은 831개(52.9%)가 개설돼 2014학년도 대비 약 0.6%포인트 감소했다.

그 중 11개 주간과정(Full-time)과 3개 야간ㆍ주말과정(Part-time)은 100% 영어 강의로 진행되고 있어 대학에서 국제적 역량 강화에 대한 노력을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입학생 중 직업경력을 가진 학생은 1559명으로 전체 입학생(1716명)의 90.9%를 차지했으며, 10년 이상 직업 경험자가 31.1%로 가장 큰 비율을 나타냈다.

또한, 소속 직장에서 파견으로 교육을 받는 인원은 816명으로 전체 입학생의 47.6%를 차지했다.

총 재학생 중 직업경력을 가진 학생은 2882명으로 전체 재학생 3125명의 92.2%를 차지했으며, 총 재학생 기준 기업 분야 경력을 가진 학생이 68.4%로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다.

올해 13개 대학 MBA 주간과정 졸업생(외국인 포함)은 569명으로, 이 중 취업자가 440명, 타 학위과정(박사 등) 진학자, 입대자, 미취업자가 129명으로 취업률이 77%로 집계됐으며, 취업분야는 기업이 78.4%, 금융업 12.7%로 나타났다.

앞으로 교육부는 수업시간 운영 자율화(학생의 수요에 따른 수업개설), 타 전문대학원과의 융복합과정 개설 등을 통해 전문대학원의 활성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