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종상' 이유영, 영화 '봄' 노출 연기 어땠기에? 누드모델 역…전신노출까지
입력 2015-11-20 23:32

▲'대종상' 이유영 (사진=최유진 기자 strongman55@)

'대종상 영화제' 신인상 이유영이 화제를 모으는 가운데 영화 '봄'에서 선보인 전라 노출이 다시 관심받고 있다.

'봄'은 병으로 고향에 내려와 무기력한 삶을 사는 조각가 준구(박용우 분), 두 아이를 키우며 힘겨운 삶을 사는 여인 민경(이유영 분), 남편에게 영감을 불어넣어주기 위해 민경에게 누드모델을 제안하는 아내 정숙(김서형 분)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이유영이 연기한 민경은 정숙의 제안으로 준구의 누드모델이 되어 극 중 전신이 적나라하게 화면에 담기는 전라노출을 선보였다. 이유영은 이 작품으로 밀라노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는 등 해외 영화제에서도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지난해 10월 30일 서울 CGV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봄' 시사회에서 이유영은 "노출에 집중이 되면 속상할 것 같다"며 "시나리오를 처음 읽자마자 그냥 눈이 멀었던 것 같다. 노출 생각을 처음에는 아예 하지 못했다. 너무나 아름답게만 보여서 어떤 식의 노출이여도 아름답게 보일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대종상, 이유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