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항공, 국제선 취항 7년…781만여명 실어날라
입력 2015-07-13 13:50

(자료=제주항공)

올해 창립 10주년이 된 제주항공이 국제선 취항 7주년을 맞았다.

제주항공은 2008년 7월11일 제주-히로시마 노선에 전세기 운항을 시작하며 국적 저비용항공사(LCC) 중에서는 처음으로 국제선에 취항했다.

이후 제주와 인천 등을 기점으로 부정기편을 띄우며 국제선 운송역량을 키운 제주항공은 2009년 3월 인천-일본 오사카 노선에 처음으로 정기노선을 운항하기 시작했다.

7년이 지난 현재, 제주항공은 일본, 중국, 홍콩, 대만, 태국, 필리핀, 베트남, 괌, 사이판 등 아시아 태평양 18개 도시에 24개 노선을 정기취항하고 있다.

이 기간 동안 제주항공은 모두 5만2540여 편을 운항하며 781만 여 명의 국제선 승객을 수송했다. 이는 국내선을 포함한 전체여객 2602만7000여 명의 약 38%에 달한다. 6월말 기준 제주항공이 국제선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국적 7개 항공사 중 약 7%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에 이어 3번째로 높은 비중이다.

지역별로는 가장 먼저 취항한 일본이 331만6000여 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베트남과 태국,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 지역이 228만4000여명, 중국 80만2000여명, 홍콩 74만3000여명, 괌, 사이판 등 대양주 노선이 64만4000여명, 최근 취항한 대만이 2만1000여명 순으로 나타났다.

올들어서만 부산기점 미국령 괌을 시작으로 일본 오사카와 후쿠오카, 대만 타이베이, 대구-베이징 등 5개의 국제선에 신규 취항한 제주항공은 2020년까지 20대인 항공기를 40대로 늘리고, 노선도 아시아 지역 60개로 늘릴 계획이다.

제주항공의 국제선 취항은 나머지 LCC 성장에도 발판이 됐다. 특히 한국-일본 노선은 2015년 기준 제주항공과 일본의 피치항공 등 LCC가 차지하는 비중은 33.5%로 2011년 11.1% 대비 무려 22.4%p 증가했다. 도쿄와 오사카, 나고야, 후쿠오카 등 일본 4대 도시를 잇는 노선의 비중도 2011년 11.5%에서 올해는 31.5%로 20%p 늘어났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국내선과 달리 국제선에서는 기존항공사의 비중과 여전한 격차가 있지만 제주항공 취항이후 동남아시아 노선의 급격한 성장, 일본 노선의 LCC 비중 확대 등은 의미가 있다”며 “제주항공의 지속적인 국제선 확대를 통해 5시간 이내 노선에서 만큼은 빠른 속도로 소비자 편익이 올라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