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팡팡] 폼 클레멘티에프, 이기홍, 스티브 연… 한국계 할리우드 배우를 만나는 재미
입력 2017-05-02 17:01
[이투데이 박다정 기자]
1 / 7

[카드뉴스 팡팡] 폼 클레멘티에프, 이기홍, 스티브 연… 한국계 할리우드 배우를 만나는 재미

한국계 배우들의 할리우드 활약상이 눈부시죠.
최근 국내 개봉영화에서도 이들을 볼 수 있는데요.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높이는 한국계 배우들을 만나볼까요?

폼 클레멘티에프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2’
프랑스계 러시아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배우 폼 클레멘티에프는 오는 5일 개봉하는 ‘가오갤2’에서 다른 사람의 마음을 읽을 수 있는 ‘맨티스’로 출연합니다. 클레멘티에프는 2013년 미국판 ‘올드보이’에 출연해 국내에 처음 이름을 알렸는데요. 그는 내년 개봉 예정인 또 다른 마블 영화 ‘어벤져스:인피니트 워’에도 캐스팅돼 ‘마블의 그녀’로 등극, 승승장구 중이랍니다.

이기홍 ‘특별시민’
개봉 첫 주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한 한국영화 ‘특별시민’에 출연한 이기홍은 블록버스터 ‘메이즈 러너’ 시리즈에서 ‘민호’로 출연해 이미 많은 국내 팬들을 거느리고 있는 배우입니다. 그는 오는 7월 개봉하는 ‘위시 어폰’과 내년 개봉 예정인 ‘메이즈 러너:더 데스 큐어’에도 출연하는데요. ‘특별시민’에 함께 출연한 배우 최민식은 이기홍에게 “앞으로 한국에서 작품을 많이 하라”고 조언하기도 했답니다.

스티븐 연 ‘옥자’
오는 6월 개봉 예정으로 제이크 질렌할, 틸다 스윈튼 등이 출연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봉준호 감독의 ‘옥자’에는 스티븐 연이 출연합니다. 서울에서 태어나 어렸을 적 미국으로 이민을 떠난 스티븐 연은 미국 드라마 ‘워킹데드’에서 한국인 ‘글렌’ 역을 맡아 국내 팬들에게 잘 알려져 있는데요. ‘옥자’에서 ‘K’라는 이름의 역할을 맡은 그가 어떤 연기를 보여줄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김윤진 ‘시간위의 집’
지난달 초 개봉한 ‘시간위의 집’으로 오랜만에 국내 작품에 복귀한 김윤진도 할리우드에서 활약 중인 배우입니다. 김윤진은 2004년 한국 배우 최초로 미국 드라마 ‘로스트’에 주연급으로 캐스팅돼 시즌 6까지 약 7년 가까이 출연했습니다. 이후 ‘미스트리스’에서도 시즌 4까지 주연으로 활약하며 월드 스타로 거듭났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