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발자국 - 이투데이 신문창간 12주년 특집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 찾은 원희룡, 화물연대에 "대화ㆍ협상 강력 요청"

입력 2022-11-24 10:47수정 2022-11-24 10:52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4일 의왕 ICD를 찾아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 관련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4일 수도권 지역의 핵심 물류거점인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ICD)를 찾아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 대응상황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원 장관은 국민과 경제를 볼모로 삼는 집단운송거부를 조속히 철회할 것을 화물연대에 재차 당부하고 비상수송대책의 준비 상황 점검 및 적극적인 이행을 독려했다.

원 장관은 “화물연대가 요구하는 안전운임제 관련 사항은 지난 당정협의에서 밝힌 것처럼 3년 연장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음에도 불구하고, 화물연대는 명분도 없이 집단운송거부를 철회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고금리·고환율·고물가 등 어려운 국가경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국가 경제에 찬물을 끼얹는 집단운송거부는 국민의 지지를 받지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힘을 합쳐야 할 시기인 만큼, 화물연대는 집단운송거부를 조속히 철회하고 대화와 협상에 임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원 장관은 또 “일선 화물차 운전종사자들께서는 명분 없는 집단행동에 동조하지 마시고, 안전한 운행이 보장될 수 있도록 경찰과 함께 화물연대의 운송방해 행위 등을 엄정하게 단속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로 인해 산업계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차질 없는 비상수송대책을 실시할 계획"이라며 "일선 현장에서도 철도 대체수송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 제도개악 저지 △일몰 폐지 △품목 확대를 요구하며 이날 자정부터 무기한 집단운송거부에 돌입했다. 또 의왕ICD·부산 신항 등 전국 16개소에서 1만여 명이 출정식을 가진 이후 주요 물류터미널·항만·산업단지 등에 분산해 거점투쟁에 들어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