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발자국 - 이투데이 신문창간 12주년 특집

2022년 베스트 아파트 브랜드, GS건설 '자이'ㆍ대우건설 '푸르지오'

입력 2022-11-07 09:36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2022년 베스트 아파트 브랜드 종합 순위. (자료제공=부동산R114)

'2022년 베스트 아파트 브랜드' 조사 결과 GS건설의 '자이'가 2년 연속 1위를 달성했다.

7일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R114가 한국리서치와 공동 조사를 통해 10월4일부터 17일까지 전국 성인남녀 479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GS건설의 자이가 작년에 이어 종합 1위를 차치했다.

대우건설 ‘푸르지오’는 작년보다 2계단 상승해 2위를 기록했으며, 삼성물산 ‘래미안,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롯데건설 ‘롯데캐슬’이 뒤를 이었다. 두산건설 ‘위브’는 종합 순위 9위로 2년 만에 상위 10위권에 재진입했고, 2019년 ‘포레나’를 론칭한 한화건설은 지난해에 이어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베스트 아파트 브랜드 종합대상은 브랜드 상기도와 선호도, 보조인지도, 투자가치, 주거만족도, 건설사 상기도 등 6개 항목의 응답률에 가중치를 부여하는 방식으로 아파트 브랜드 가치를 종합적으로 평가해 산정한다.

올해 조사에서는 GS건설 ‘자이’가 브랜드 상기도, 인지도, 선호도, 투자가치 등 4개 평가 항목에서 1위를 기록했다. ‘포항자이디오션’, ‘원호자이더포레’, ‘양정자이더샵뷰’ 등이 전 타입 1순위 청약 마감에 성공하는 등 안정적인 브랜드 영향력을 보여줬다는 평가다.

아파트 브랜드 중에서 가장 먼저 떠오르는 브랜드를 묻는 최초 상기도 문항에서는 GS건설 ‘자이’라고 답한 응답률이 전체의 26.5%로 가장 높았다. 이어 △대우건설 ‘푸르지오(22.6%)’ △삼성물산 ‘래미안(15.7%)’ △현대건설 ‘힐스테이트(6.2%)’ △한화건설 ‘포레나(3.5%)’ 순으로 집계됐다.

또 가장 먼저 떠오르는 건설사를 묻는 질문에는 현대건설이 전체 응답률 중 33.4%를 차지하며 8년 연속 건설회사 상기도 부분에서 1위를 차지했다. △대우건설(15.6%) △삼성물산(12.3%) △GS건설(10.3%) △한화건설(3.9%)이 그 뒤를 이었다.

가장 선호하는 아파트 브랜드로는 GS건설 ‘자이’가 22.6%로 가장 높았다. 이어 △삼성물산 ‘래미안(15.6%)’ △대우건설 ‘푸르지오(14.8%) △현대건설 ‘힐스테이트(8.9%) △롯데건설 ‘롯데캐슬(6.2%)’ 순으로 나타났다.

공인중개사가 뽑은 베스트 아파트 브랜드는 삼성물산의 래미안으로 나타났다. 공인중개사(또는 부동산 중개업 종사자) 96명을 대상으로 별도의 설문조사를 병행한 결과, 고객에게 추천하고 싶은 아파트 브랜드로 삼성물산 ‘래미안(62.5%)’이 1위로 선정됐다. 이어 △현대건설 ‘힐스테이트(52.1%)’ △GS건설 ‘자이(46.9%)’ △대우건설 ‘푸르지오(33.3%)’ △포스코건설 ‘더샵(21.9%)’ 순으로 집계됐다.

한편 현재 사는 아파트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입지가 좋아서(55.6%)'라는 응답 비율이 가장 높았다. 이어 △우수한 경관과 쾌적성이 좋아서(37%) △내부 평면 설계가 우수해서(28.9%) △단지 내 편의시설이 편리해서(28.2%) △유명브랜드 아파트라서(20.4%) 순으로 조사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