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특종세상’ 김태형 “세 아들 목숨 앗은 아내…면회도 거절, 여전히 이유 몰라”

입력 2022-09-23 09:48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출처=MBN ‘특종세상’)

배우 김태형이 세 아들을 잃었을 당시 심정을 고백했다.

22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서는 중견 배우 김태형이 출연해 근황을 공개했다.

2012년 엄마가 세 아들을 살해했다는 보도가 전해졌다. 김태형은 피해자인 아이들의 아빠이자, 피의자의 남편이었다.

사건 이후 자취를 감췄던 김태형은 이날 방송을 통해 10년 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세 아들을 10년 전 8월에 잃어버렸다”며 “상당히 공황 상태였다. 3년 정도는 큰 방황을 했다”고 털어놨다.

전 아내에 대해서는 “좋은 엄마였다. 제 기억으로는 아이들에게 잘해주고, 사치하는 거 없이 아이들에게 정말 잘해줬다”며 “어느 순간부터 아이들을 대하는 게 거칠어지고 짜증도 많이 냈다. 상당히 변했다. ‘왜 저렇게 짜증을 부리지?’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한테 ‘아이들하고 바람 좀 쐬고 오겠다’ 그러더니, 이제 아이들을 데리고 나가서 돌아오지 않았다”며 눈물을 흘렸다.

문자 한 통을 남기고 아이들과 외출한 아내와 연락이 끊기자, 김태형은 가출 신고를 했다. 일주일 후 아내를 찾았다는 연락을 받았다. 경찰에게 아이들에 관해 묻자 ‘잘못됐습니다’라는 답변만이 돌아왔다.

김태형은 “표현을 못 한다. 그냥 패닉”이라며 “아이들이 엄마하고 같이 나간 그날부터 찾아서 장례 치르는 날까지 정확히 10일인가 걸렸다. 열흘을 아무것도 안 먹고 술만 마셨다. 끝내는 것만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아이들이 그리울 때마다 노트에 글을 적는다. 천국에서 만나자고. 그래서 착하게 살아야 한다. 지옥 가면 못 만나니까. 그래서 매일 새롭게 다짐하고 회개하고 기다린다”며 눈물을 쏟아 안타까움을 더했다.

그러면서 “아직도 아내가 왜 그런 충격적인 일을 벌였는지 모른다. 수사기관에서도 정확히 밝혀내지 못했다”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이유를 묻기 위해 아내를 면회하러 갔지만 거절당했다고. 그는 신앙의 힘으로 힘든 시간을 견뎌왔다고 밝혔다.

한편 1986년 연극배우로 데뷔한 김태형은 드라마 ‘용의 눈물’, ‘태조 왕건’, ‘명성황후’, ‘연개소문’, ‘광개토대왕’, ‘대왕의 꿈’, ‘정도전’ 등에 출연하며 주로 사극에서 활약해왔다. 사건 이후 아내와 이혼, 배우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출처=MBN ‘특종세상’)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