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민주노총 4만9000명 집회…일대 교통 정체 심화

입력 2022-07-02 16:52수정 2022-07-21 17:14

제보하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2일 서울 중구 일대에서 '7·2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했다. (연합뉴스)

서울 도심에서 약 5만 명이 참가한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거리행진도 예정돼 있어 일대 교통 정체가 심화할 것으로 보인다.

2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이날 서울 중구 일대에서 '7·2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했다.

낮 12시께부터 민주노총 산하조직인 공공운수노조, 건설노조, 서비스연맹 등이 을지로 일대에서 사전집회를 진행했고, 3시 25분께 사전집회 인원을 포함해 전국 각지에서 집결한 노조원 4만9000명이 세종대로 일대로 집결해 본 집회를 시작했다.

본 집회에서 참가자들은 임금·노동시간 후퇴 중단, 비정규직 철폐, 차별 없는 노동권 쟁취 등을 요구했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대우조선 하청 노동자들은 임금이 30% 삭감됐고, 일자리를 잃은 노동자들은 배달 오토바이 위에 목숨을 걸고 있다"며 "우리의 투쟁이 희망"이라고 외쳤다.

이날 집회는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민주노총이 주도하는 첫 대규모 집회인 만큼 경찰도 충돌에 대비하기 위해 서울광장, 숭례문, 서울역, 삼각지 일대 경비를 강화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동원된 경찰 부대는 총 120개, 총동원 인력은 1만 명 이상이다. 현재까지 집회를 진행하는 노조원들과 경찰간 큰 충돌은 없는 상황이다.

본 집회가 끝나면 약 2만6000명이 삼각지까지 이동한다. 일대 교통 정체도 심화할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숭례문∼서울역∼삼각지 △대한문∼서울역∼삼각지 △서울광장∼서울역∼삼각지 등으로 경로를 나눠 3개 차로(버스 전용차선 제외)를 사용해 4시 30분부터 6시 30분까지 행진할 예정이다.

이날 민주노총의 전국노동자대회 이외에도 서울 곳곳에서 크고 작은 집회가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됐다. 전국민중행동은 오후 2시께부터 종로구 보신각 인도에서 정부 물가 안정과 최저임금 보장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40분 기준 도심 차량 통행 속도는 시속 9.5㎞, 서울시 전체 평균도 시속 19.5㎞에 그쳤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