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은행 ATM·지점 위치 이젠 스마트폰에서 한눈에

입력 2021-11-28 12:00

제보하기

29일부터 금융맵 금융대동여지도 서비스 개시
어카운트인포앱 혹은 모바일현금카드앱 다운받아 이용
추후 개별 금융기관앱 혹은 지도앱으로 확대

(뉴시스)

급한 볼일이 생겨 종종 이용했던 은행지점을 찾았더니 지점이 폐쇄돼 낭패를 봤던 경험 한번쯤은 있으시죠? 이젠 그런 걱정을 붙들어 매도되겠다. 은행 현금자동인출기(ATM)와 지점 위치를 스마트폰에서도 한눈에 찾아볼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28일 한국은행과 금융위원회,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금융권이 운영 중인 ATM 및 지점 위치, 운영시간, 휠체어 이용가능 여부 등 제공서비스 등을 스마트폰에서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는 금융맵 ‘대동여지도’ 서비스를 29일부터 시작한다.

이 금융맵은 총 38개 은행과 비은행권에서 이용할 수 있으며, 지점과 ATM이 없는 카카오뱅크와 토스뱅크를 제외한 17개 은행, 농협·우체국 등 7개 비은행예금취급기관, 한국투자증권 등 8개 증권사, 한국전자금융 등 6개 자동화기기 사업자(CD VAN사)에서 이용할 수 있다.

금융결제원에서 제공 중인 기존 ‘어카운트인포앱’이나 ‘모바일현금카드앱’ 중 하나를 다운받아 이용할 수 있다. 어카운트인포앱은 다양한 은행계좌들을 한 번에 볼 수 있는 앱이며, 모바일현금카드앱은 플라스틱 현금카드를 모바일화한 앱이다. 추후 개별 금융기관앱이나 지도앱으로도 확대할 예정이다.

이정헌 한은 전자금융기획팀장은 “디지털금융 확산으로 ATM과 지점이 감소하는 추세다. 금융소비자들의 현금이용 편의성과 금융접근성을 높이고, 금융기관의 운영 효율성을 제고할 수 있을 것”이라며 “데이터 공유와 활용이 가능하도록 구현함에 따라 향후 개별 금융기관앱이나 지도앱 등에서도 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