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방통위, KBS 이사 11명 대통령 추천 의결

입력 2021-08-25 13:20

제보하기
토스, 본인확인기관 신규 지정…국민은행은 탈락

방송통신위원회는 25일 제36차 전체회의를 열고 한국방송공사(KBS) 이사 11명을 대통령에게 추천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방통위는 앞서 4일 KBS 이사 면접대상자로 선정한 후보자 40명 중 상임위원들의 무기명 투표를 통해 11명을 추렸다.

11인은 권순범 전 KBS 정책기획본부장, 김종민 전 광주지검 순천지청 지청장, 김찬태 전 KBS 국장급 PD, 남영진 지역신문발전위원회 부위원장, 류일형 전 연합뉴스 콘텐츠평가위원, 윤석년 방송통신위원회 규제심사위원장, 이상요 세명대 교수, 이석래 전 KBS미디어텍 대표이사, 이은수 전 KBS협력제작국 프로듀서, 정재권 전 한겨레21 편집장, 조숙현 국가인권위원회 행정심판위원(이상 가나다순)이다.

KBS 이사로 추천된 11명은 방송법 제46조의 규정에 따라 대통령의 임명 절차를 거치게 되며, 이사장은 이사회에서 호선으로 결정될 예정이다.

방통위는 KBSㆍ방문진 이사 선임절차가 마무리됨에 따라 면접심사 시 상임위원들이 국민을 대신해 질의하고, 임명된 이사가 답변한 주요 내용을 정리해 방통위 홈페이지에 게시할 예정이다.

방통위는 이날 토스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를 신규 본인확인기관으로 지정했다.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심시위원회가 92개 항목을 심사한 결과 비바리퍼블리카는 부적합 항목이 없었다. 방통위는 12개 개선 필요사항의 개선 완료를 조건으로 본인확인기관 지정을 의결했다.

함께 심사를 받은 국민은행은 2개 항목이 부적합으로 평가돼 본인확인기관으로 지정되지 않았다.

본인확인기관으로 지정되면 이용자 주민등록번호를 수집하고 정보통신서비스 제공자에게 대체 인증수단을 제공할 수 있다. 이동통신 3사가 서비스하는 패스(PASS)의 본인 확인 서비스가 대표적으로, 이들 외에 금융결제원ㆍ코스콤ㆍ한국정보인증ㆍ한국전자인증ㆍ한국무역정보통신 등이 본인확인기관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