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함소원 시어머니 한국 마라탕 저격...업체명까지 노출

입력 2021-08-20 10:00

제보하기

(함소원 시어머니 틱톡 캡처.)

방송인 함소원이 또 다시 구설에 올랐다. 이번에는 함소원의 시어머니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 한국 배달 음식이 맛없다고 언급해 논란이다. 배달 시킨 업체의 상호을 그대로 노출하기도 했다.

함소원의 시어머니는 최근 중국 소셜미디어 틱톡에서 마라탕 먹방을 공개했다.

영상 속 함소원의 시어머니는 "한국에서 마라탕 주문하면 얼마인지 아냐"라며 배달 앱을 켜 주문을 진행했다. 기본 메뉴에 소시지, 당면, 소고기 등을 추가했고 가격은 배달비를 포함해 총 1만9200원이 나왔다.

함소원의 시어머니는 "너무 비싸다"고 말했고, 주문 내역을 보여주는 과정에서 업체 상호도 노출했다.

배달시킨 마라탕이 도착하자 함소원의 시어머니는 "주문 후 40분 뒤에 도착했다. (마라탕이) 식어서 맛없다. 한국에서 배가 많이 고프지 않으면 절대 배달시키지 마라. 배달 시간도 느리고, 비싸고, 맛도 없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화면이 바뀐 후 "중국에서 마라탕 주문할 때"라는 문구가 등장했다. 이어 순식간에 마라탕이 배달되는 상황이 연출됐고 함소원의 시어머니는 "역시 배달은 중국"이라고 말했다. 한국과 중국의 배달 상황을 비교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제작한 영상으로 보인다.

이에 일각에서는 함소원의 시어머니가 한국의 배달 문화를 비난하기 위해 고의적으로 조작된 상황을 영상에 담은 것이라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

해당 영상은 18일 한 네티즌이 SNS에 해당 영상을 공유하면서 확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