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삼성전기, 자율주행용 MLCC 개발

입력 2021-08-12 08:28

제보하기
ADAS 기능 탑재 증가에 따른 MLCC 수요 매년 20% 성장 전망

▲3216 전장용 MLCC(왼쪽)과 0603 전장용MLCC 제품 사진 (사진제공=삼성전기)

삼성전기는 자율주행차의 필수 안전운행 시스템인 ADAS(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에 탑재되는 전장용 MLCC(적층세라믹커패시터) 2종을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ADAS는 자율주행 운전 중 발생할 수 있는 상황들을 차량 스스로 인지하고 판단해 기계장치를 제어하는 기술이다. 차선이탈방지(LKAS), 써라운드뷰모니터(SVM), 지능형 주행제어(SCC) 장치들이 이에 해당한다.

자동차 기능 고도화로 차량 내부에 탑재되는 고성능 반도체와 부품 수는 점차 증가하고 있다. 특히 자율주행차에선 부품 수 증가에 따른 내부 탑재공간 부족으로 소형 크기, 높은 용량의 MLCC가 요구된다.

삼성전기가 이번에 개발한 MLCC는 0603 크기(가로 0.6㎜ㆍ세로 0.3㎜)에 100nF(나노 패럿) 용량을 가진 소형 제품, 3216(가로 3.2㎜ㆍ세로 1.6㎜) 크기에 47uF(마이크로패럿)의 초고용량 특성을 가진 제품 두 가지다.

0603 MLCC는 기존 1005 크기 제품 대비 면적을 64% 줄이면서도, 전기용량은 1005 제품과 같은 100nF(나노 패럿)을 구현했다.

또한, 주행 중 전달되는 충격과 진동으로부터 MLCC가 파손되지 않도록 휨 강도도 규격보다 2배 이상 강화해 제품 신뢰성을 높였다.

3216 MLCC는 기존 22uF 용량 대비 2배 이상을 구현했다. MLCC의 핵심재료인 유전체 세라믹 파우더를 나노 수준으로 미세화하고, 초정밀 적층 공법을 적용한 영향이다.

또한, 47uF의 초고용량을 유지하며 정격전압(전압에 의해 손상되지 않고 견딜 수 있는 최고 전압)도 기존 제품 대비 1.5배(4V→6.3V)까지 올려 내구성을 높였다.

삼성전기 컴포넌트사업부장 김두영 부사장은 “자동차의 전장화로 소형 · 고성능 · 고신뢰성 MLCC 수요가 대폭 증가하고 있다"며 "삼성전기는 MLCC의 핵심 원자재를 자체 개발·제조해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고, 설비 내재화와 생산능력 강화로 전장용 MLCC에서도 시장 점유율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