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인력 줄이라는데 콜센터 정규직 전환 요구…'내우외환' 서울교통공사

입력 2021-08-10 15:28수정 2021-08-10 15:52

제보하기

서울교통공사 '1조 원대 적자'에…1500명 구조조정 추진
노조는 결사반대, 콜센터 상담사는 정규직 전환 요구
"돈 없는데 콜센터 정규직 전환 가능하겠나" 회의적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군자차량사업소에 열차가 정차해 있다. (뉴시스)

서울 지하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가 '내우외환'을 겪고 있다. 매해 불어나는 적자를 해소하기 위해 인력 감축을 중심으로 대규모 구조조정을 예고했으나 콜센터 상담사들은 정규직 전환을 요구하고 있다. 정규직 전환이 더디자 상담사들의 '퇴직 러시'가 이어졌고 그 결과 심야 상담도 중단됐다.

10일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과 희망연대노조 서울교통공사고객센터지부 등에 따르면 사측은 1500명이 넘는 인력 감축, 임금 동결을 골자로 구조조정안을 노조에 제시했다. 노조는 '결사반대'를 외치며 총파업을 준비하고 있다. 16~19일 서울을 비롯해 부산, 대구, 대전, 인천, 광주 등 6개 도시 지하철 노조와 합동 총파업 찬반 투표에 들어간다.

서울교통공사는 재정 건전성이 좋지 않다. 2017년 5월 서울메트로(1~4호선)와 서울도시철도공사(5~8호선) 합병 후 2019년까지 매년 5000억대 적자를 냈다. 지난해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운행 수입 등이 감소해 1조1137억 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올해는 1조6000억 원 안팎에 적자가 생길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온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취임 후 자구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서울교통공사는 직원 1만6700명 가운데 약 10%인 1539명을 감축하고 복지축소, 임금 동결 등 내용을 담은 자구안을 마련했다. 외부에 일부 업무를 위탁하고 심야 연장운행을 폐지한다는 내용도 담았다.

노조는 적자 원인이 2015년부터 동결된 지하철 요금뿐 아니라 무임수송 손실 등 구조에 있는데 인력 감축으로 손쉬운 길을 택했다며 사측의 자구안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특히 인력이 줄어들면 안전 문제 발생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반대했다.

노조 관계자는 "정부와 서울시가 추가로 재정지원은 하지 않으면서 구조조정만 하려고 한다"며 "인력 감축은 안전과 관련이 있고 결국 피해는 시민에게 돌아간다"고 말했다.

재정난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콜센터 상담사들은 정규직 전환을 요구하고 있다. 지난해 말 콜센터 상담사들을 120다산콜센터재단으로 통합하려고 하다가 기관별 직고용으로 방향을 틀었다. 방침이 달라지면서 노ㆍ사ㆍ전문가 협의기구에서는 관련 논의가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

희망연대노조 관계자는 "공사 정규직들을 중심으로 직접고용 반대 의견이 거세 자회사 고용으로 합의를 봤지만 이후 논의가 전개되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자회사 고용에도 공사 측이 임금체계를 개선하려는 의지가 없다"고 토로했다.

콜센터 상담사들의 이탈이 늘어나자 피해는 시민들이 보고 있다. 서울교통공사 콜센터 상담사 39명 중 17명이 퇴사해 현재 22명이 근무 중이다. 특히 콜센터 심야조 상담사 6명 중 4명이 퇴사해 심야 상담이 중단됐다.

서울교통공사 내부에서는 "뾰족한 수가 없다"는 회의적인 반응이 나온다. 적자가 심해 정부나 서울시로부터 추가 재정지원을 받더라도 인력 감축은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내부 사정에 정통한 관계자는 "공사 통합 이후 조직이 비대해진 게 사실이라 오 시장이 고강도 자구책을 주문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회사에 돈이 없는데 콜센터 상담사 정규직 전환이 가능하겠느냐"며 "직접고용이든 자회사 고용이든 공사가 파산하면 무슨 소용이 있나"고 반문했다.

그는 "적자 해결 방안이 지금 가장 중요하다"며 "재정난이 심한 만큼 필요 이상으로 조직 몸집을 키우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