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박원순 유족 측, 사자명예훼손 고소 예고…"때가 올 거라 생각했다"

입력 2021-07-28 10:36

제보하기

(고이란 기자 photoeran@)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족이 언론을 상대로 사자명예훼손 고소를 예고했다

박 전 시장 유족 측 법률대리인인 정철승 변호사는 27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이같은 내용을 공개했다.

정 변호사는 한 언론 보도에 대해 “나를 악랄하게 비방한 기사에서 별 관련도 없는 박 전 시장까지 거론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담하게도 ‘박 전 시장은 비서실 직원을 상대로 성폭력을 저질러’, ‘가해자가 명백하게 밝혀졌고 어떤 행위가 있었는지 알려진 상황인데’라고 썼던 근거는 어이없게도 사법기관도 아닌 국가인권위원회의 시정권고 결정문이었던 모양”이라고 지적했다.

정 변호사는 “그 결정문 역시 대부분 피해자 측의 일방적인 주장을 받아들여 작성된 것으로 보이는데, 보다 구체적인 경위는 관련 행정소송을 통해 드러날 것”이라며 “박 전 시장의 비극은 차차 그 진상이 드러날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정 변호사는 사자명예훼손 고소를 두고 박 전 시장의 부인인 강난희 여사와 나눈 대화 내용도 공개했다.

정 변호사는 강 여사에게 “기자를 사자명예훼손죄로 고소하는 게 좋겠다”며 “유족이 제기해야 하는데 쉽지 않은 일이고 결과도 어찌 될지 모르기 때문에 무척 힘드실 수 있다”고 했다.

강 여사는 “언젠가 때가 올 거라 생각하고 기다려왔다”며 “하자고 하면 하겠고 정 변호사님을 믿는다”고 답했다. 이어 “정 변호사님 일하시는 모습이 딱 제 남편 젊었을 때 같아서 믿음이 간다”고 신뢰를 보냈다.

한편 박 전 시장은 지난해 7월 8일 전 비서를 성추행한 혐의 등으로 피고소됐다. 이후 박 전 시장이 사망하면서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이 종결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