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대란' 고덕동 아파트에 "갑질 중단하라"…배송 제한도 예고

입력 2021-04-08 17:34수정 2021-04-08 17:38

제보하기

(연합뉴스)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이 8일 택배차량의 '지상 출입'을 금지한 서울 강동구 고덕동의 A아파트에는 물건을 개별 배송하지 않고 아파트 입구까지만 배송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택배노조는 논란이 된 아파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가 택배차량의 단지 내 진입 금지를 일방적으로 통보한 것은 전형적인 갑질 행위"라며 "14일부터 아파트 입구까지만 물건을 배송하겠다"고 했다.

이 아파트는 약 5000가구의 대단지로 이달 1일부터 택배차량의 지상 운행을 막았다. 지하주차장 입구가 택배차량보다 낮아 지상으로 출입하는 차량이 많아지자 아이들이 위험하다는 이유에서다. 대신 손수레를 쓰거나 저상 택배차를 이용해 지하주차장을 쓰라고 택배기사들에게 요구했다.

이에 택배기사들은 반발하고 나섰다. 손수레나 저상차량을 쓰면 노동 시간과 강도 모두 크게 늘기 때문이다. 손수레를 쓰면 배송 시간이 3배 늘어난다고 택배기사들은 주장했다.

택배노조 관계자는 "아파트 주민들의 요구는 근골격계 질환 등 노동자의 건강권을 심각하게 해치는 행위"며 "150만~200만 원 정도인 저상차량 개조 비용도 택배기사 개인의 몫이어서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아파트는 택배차량 이외 이사, 생수 등 다른 차량의 지상출입은 허용하고 있다"며 "갑질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대기업 핵심 R&D 인재 ‘대이동' 시작됐다
  • 2
    “더 오른다”...쏟아지는 미국증시 랠리 신호들
  • 3
    [급등락주 짚어보기] 대유플러스, 충전기 판매·충전 사업 본격 추진 소식에 '상한가'

사회 최신 뉴스

  • 1
    서울, 오후 9시 기준 140명 코로나19 확진
  • 2
    사기업 경영성과급, 지속지급하면 ‘임금’…법원 “퇴직금 산정 포함해야” 판결
  • 3
    코인원 마진거래 서비스, 3년만에 ‘도박죄 무혐의’ 처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