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상원, 반도체 부족 사태에 관련 법안 발의 준비

입력 2021-04-08 10:05

제보하기

바이든 “양당 상원 원내대표가 법안 발의할 것”
12일 백악관과 자동차 업계 CEO 회의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투자와 일자리 환경 개선에 관한 연설을 하고 있다. 워싱턴D.C./로이터연합뉴스
세계적인 반도체 부족 사태에 미국 상원이 관련 법안 발의에 나선다.

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상원 의원들이 반도체에 관한 법안을 도입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은 자동차부터 컴퓨터까지 다양한 곳에 사용되는 반도체의 부족과 계속 씨름하고 있다”며 “우리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고,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와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가 곧 법안을 발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백악관은 반도체 부족 문제를 점검하기 위해 12일 짐 팔리 포드 자동차 최고경영자(CEO), 메리 바라 제너럴모터스(GM) CEO 등과 화상회의도 진행할 예정이다.

미국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반도체 부족 사태로 올해 차량 판매량은 128만 대 감소할 것으로 추산된다. 가전제품과 항공기 제조 부문 역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주요 기업은 이전부터 바이든 행정부에 관련 법안 제정을 요청해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강철부대’ 박수민, 하차한 진짜 이유는…‘실화탐사대’ 제작진 글 재조명
  • 2
    니키리, ‘유퀴즈’ 출연 이유…“유태오 아내 환상 깨러 나왔다”
  • 3
    [급등락주 짚어보기] 한화투자증권우, 두나무 관련주 '상한가'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김종인ㆍ금태섭, 16일 회동…'제3지대 창당' 구체화할까
  • 2
    권영세, 당 대표 출마 결심…캠프 준비 중
  • 3
    국민의힘 초선들 "주호영, 되도록 빨리 순리대로 정리하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