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청년 5000명 대상 월세 지원 시행

입력 2021-02-24 09:48

제보하기

▲서울시 청년월세지원 홍보물 (자료제공=서울시)

서울시는 올해 청년 5000명에게 월 20만 원씩 최장 10개월간 월세를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올해는 특히 거주요건과 선정방법 등 선정기준을 조정하고 주거환경이 상대적으로 더 열악한 청년의 비중을 확대해 월세를 지원한다. 임차보증금 기준은 기존 1억 원에서 5000만 원 이하로 하향 조정한다.

또 정부와 서울시 전세자금대출이자 지원 등 공공 주거지원사업 혜택을 받고 있어도 월세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청년 1인 가구뿐만 아니라 형제와 자매, 동거인이 있어도 신청할 수 있다.

월세 지원 신청은 다음 달 3일부터 12일까지 서울주거포털을 통해 하면 된다. 자격 요건은 서울에 주민등록이 돼 있고 실제 거주하는 만 19~39세 이하 청년 가구다. 거주 요건은 임차보증금 5000만 원 이하 및 월세 60만 원 이하 건물에 월세로 거주하는 무주택자여야 한다.

소득 요건은 신청인이 속한 가구당 기준중위소득이 120% 이하에 해당해야 한다. 올해 1인 가구 기준 중위소득 120% 이하 건강보험료 부과액은 직장가입자 기준 7만5224원이다.

서울시는 접수 마감 후 소득재산 및 자격요건 적절 여부 의뢰를 거쳐 4월 지원 대상 5000명을 발표한다. 월세 지원은 5월부터 시행되며 격월로 지원된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서울의 청년 1인 가구가 급증하고 있고 대부분 비용 부담이 큰 월세로 거주하고 있다”며 “다양한 청년주거정책을 연계해 청년의 주거 안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미스트롯2’ 2대 진 양지은, 선 홍지윤・미 김다현…상금 및 부상은 무엇?
  • 2
    [상보] 파월 기존 입장 유지에 뉴욕증시 일제히 하락
  • 3
    임영웅, 신곡 ‘별빛 같은 나의 사랑아’ 최초 공개…“설운도 작사작곡”

부동산 최신 뉴스

  • 1
    다방, 십센치 권정열과 ‘자취방의 봄’ 노래 제작
  • 2
    LH "고양 창릉신도시 토지소유자 중 LH 직원은 없어"
  • 3
    서울시, 송파 헬리오시티 인근 역세권 활성화...업무·교육시설 권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