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택배기사 건강검진 연계 연 3회 건강상담 제공

입력 2021-01-18 08:59

제보하기
고용노동부 위탁 대구ㆍ경산근로자건강센터와 협약

▲시범 건강상담서비스를 받고있는 CJ대한통운 택배기사들. (사진제공=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은 대구 및 경산근로자건강센터와 건강검진 결과 연계 건강상담서비스 제공을 위한 ‘택배기사 건강증진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근로자건강센터는 고용노동부 산하 안전보건공단의 위탁을 받아 직종별로 유해요인 파악, 전문 건강상담 등을 제공하는 기관으로 전국 23개 센터가 운영 중이다.

협약을 통해 CJ대한통운과 대구ㆍ경산근로자건강센터는 △건강진단 이후 사후관리 및 직업병 예방 등의 전문의 건강상담 △뇌 심혈관질환ㆍ근골격계질환ㆍ직무스트레스 예방관리 △직업환경 및 작업관리 상담 등을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지난해 8월 CJ대한통운이 고용노동부와 함께 발표한 ‘택배 종사자의 휴식 보장을 위한 공동선언’ 이행의 일환이다.

협약 체결로 CJ대한통운 택배기사들은 심혈관계 항목이 추가된 건강검진을 매년 받을 수 있게 되고, 검진결과 기반 전문의료진의 건강상담서비스도 연간 3회 추가로 받을 수 있게 된다.

특히 건강상담서비스에는 기본적인 건강정보 제공부터 전문적 질병 지식 및 행동수정을 위한 교육까지 포괄적인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택배기사에게는 개인의 신체적, 환경적 위험요인뿐만 아니라 직무수행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를 개선할 방법이 제시된다.

건강상담서비스는 택배기사 편의성을 고려해 근로자건강센터 전문의료진이 서브터미널을 직접 방문해 진행하며, 건강검진 등에 드는 비용은 CJ대한통운이 전액 부담한다.

CJ대한통운은 지난해 9월부터 인천과 경산에 있는 20개 서브터미널에서 일하고 있는 택배기사 156명을 대상으로 시범서비스를 진행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CJ대한통운은 대구ㆍ경산근로자건강센터를 시작으로 전국 23개 센터로 협약을 확대하고, 서비스도 내실화 해 나갈 예정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건강한 작업환경 조성을 위해 첨단설비 도입, 건강검진 전액 지원, 물량축소요청제 도입, 적정배송량 컨설팅 등 다양한 대책을 수립하고 시행하는 중”이라며 “택배기사 및 종사자 보호 종합대책을 성실하게 이행하고 국민에게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CJ대한통운은 1월 10일 현재 목표 4000명 대비 77% 수준인 3078명의 인수지원인력을 투입했으며, 개인사업자 신분인 택배기사를 대상으로 자녀 학자금 및 경조사 휴무비용 지원 등 업계 최고수준의 복지제도를 운용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미카엘♥박은희, 아내 직업은 요가 강사…이혼 아픔 이겨낸 ‘재혼 커플’
  • 2
    DSP 공식입장, 전소민이 이현주 왕따 주동?…매니저와 교제 의혹까지 “사실무근”
  • 3
    [증시 키워드] 코로나19 치료제 기대감에 치솟은 부광약품…힘 못쓰는 삼성전자ㆍSK하이닉스

기업 최신 뉴스

  • 1
    쌍용차, 2일 공장 재가동…부품 협력사, 현수막 내걸고 정상화 응원
  • 2
    [BioS]에이비엘, CLDN18.2x4-1BB 이중항체 "美1상 IND 제출"
  • 3
    포블게이트, 럭스바이오와 진행한 거래왕 이벤트 시상식 개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