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브엔터테인먼트, 현아·이던 퇴출→번복 없다→퇴출 확정 아냐…"내부 붕당정치 중?"

입력 2018-09-14 08:00수정 2018-09-14 08:00

제보하기
7시간 만에 입장 번복…다음주 이사회에서 현아·이던 거취 결정될 듯

(이투데이DB)

열애 중임을 밝힌 현아와 이던을 퇴출했다고 알렸던 큐브엔터테인먼트가 입장을 번복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13일 오전 11시경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소속 아티스트 현아, 이던의 퇴출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아티스트 매니지먼트를 하는 데 있어 서로 간의 신뢰와 믿음을 최우선으로 일해 왔다"며 "수많은 논의와 고심 끝에 현아, 이던 두 아티스트와는 신뢰 회복이 불가능하다고 판단되어 두 아티스트의 퇴출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큐브엔터테인먼트는 8월 현아와 이던의 열애설이 불거지자 "사실무근" 입장을 밝혔지만, 이후 이들이 한 매체를 통해 "열애가 맞다"라고 공개해 처지가 난처해졌다.

이후 큐브엔터테인먼트는 현아와 이던이 당시 활동 중인 그룹 '트리플H'의 활동을 전면 중단했다. 이던은 소속그룹 펜타곤의 신곡 활동에서도 제외됐다.

큐브엔터테인먼트의 현아·이던 퇴출 공식 입장 이후 수많은 기사가 쏟아졌다. 현아와 이던이 퇴출 소식을 기사로 접하면서 많이 당황한 상태라는 기사뿐 아니라 이들의 퇴출이 논의였을 뿐 확정된 사안이 아니라는 기사도 나왔다.

그러자 큐브엔터테인먼트는 또 한 번 "퇴출이 맞다. 이미 신뢰를 잃었고 다시 잘 될 가능성도, 퇴출이 번복될 가능성도 없다"라고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하지만 이 단호한 태도도 얼마 가지 못했다. 같은날 오후 6시경 신대남 큐브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직접 현아와 이던의 퇴출은 논의 중일 뿐 확정된 사안은 아니다. 해당 아티스트의 의견도 중요하기 때문에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신중하게 결정되어야 할 사안이다. 퇴출은 아직 결정된 내용이 아니다"라고 밝힌 것. 이에 큐브엔터테인먼트 측은 "현아와 이던의 퇴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다음 주 중 이사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7시간 만의 소속사 입장 번복에 네티즌들은 "큐브 내 붕당정치 중이냐? 내부에서 의견 싸움 중?", "퇴출하려고 보니까 너무 욕을 먹나?", "왜 이렇게 부침개 뒤집듯이 공식 입장이 바뀌는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종합] 섬진강ㆍ영산강ㆍ황룡강 범람…주요하천 인근 침수피해 속출
  • 2
    섬진강 제방 약 100m 붕괴…남원 금지면 금곡교 인근
  • 3
    레바논 대통령 “베이루트 폭발, 신속히 진상규명…폭탄 등 외부 공격 가능성도 배제 안 해”

사회 최신 뉴스

  • 1
    [내일 날씨] 서울 등 중부지방 다시 비 쏟아진다
  • 2
    곡성 산사태 현장 마지막 매몰자 숨진 채 발견…5명 사망, 수색 종료
  • 3
    [종합] 의암호 선박사고 경찰관ㆍ민간업체 직원 등 실종자 2명 숨진 채 발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