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길환영·배현진 입당 환영식…洪 “두 분 통해 국민적 심판 받겠다”

입력 2018-03-09 13:23

제보하기
환영식 후 질의응답 과정서 ‘마찰’도

▲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홍준표 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가 영입인사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길환영 사장, 김성태 원내대표, 홍준표 대표, 배현진 전 아나운서, 송언석 전 기재부 2차관. 2018.03.09.(뉴시스)

자유한국당은 9일 6·13 지방선거에 맞춰 새로 영입한 길환영 전 KBS 사장과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 송은석 전 기획재정부 2 차관 입당 환영식을 진행했다.

홍준표 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환영식을 열고 새 인물 영입에 기대감을 표했다. 홍 대표는 “어려운 시기에 어려운 결단을 내려주신 세 분께 당 대표로서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언론계 두 분과 경제 전문가 한 분을 우리가 모시게 됐는데 저희들이 언론계 두 분을 모신 배경은 이 정부의 방송탈취 정책에 대해서 이 두 분을 통해서 국민적 심판을 한 번 받아보고자 함”이라고 밝혔다.

새로 영입된 인사들은 한국당의 지방선거 승리에 일조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길 전 사장은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이후 국민들은 안보와 외교, 경제 모든 면에 있어서 대단히 불안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 과정에 좌파진영에 의한 언론장악에 의해서 올바른 여론형성이 차단된 상태”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이번 선거를 통해서 국민 민심이 어디에 있는지 밝혀냄으로서 흔들리는 나라를 한국당이 앞장서서 안정시키겠다”고 말했다.

배 전 아나운서는 지난 2012년 MBC 노조 파업을 언급하며 장문의 소회를 밝혔다. 그는 “저는 (파업 불참 선언 이후) 인격적으로 모독감을 느낄만한 공격을 받아오고 있고 석 달 전에는 인사통보도 못 받고 8년간 진행한 뉴스에서 쫓겨나듯 하차했다”며 “가장 중요한 가치인 ‘자유’가 파탄위기에 놓인 것 아닌가하는 걱정과 우려를 느꼈다. 제가 몸담은 MBC가 진정한 국민의 방송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역할을 해야겠다는 결심을 했다”고 강조했다.

이날 환영식 이후 당 지도부와 영입인사들에 대해 기자들이 질의응답을 요구하는 과정에서 서로 마찰을 빚기도 했다. 기자들이 배 전 앵커에 대한 질문 한 가지가 끝난 뒤 추가 질문을 요구하자 장제원 수석대변인이 이를 가로막으면서 언쟁이 벌어졌다. 이에 MBC 기자는 질문 기회를 갖지 못해 항의했지만, 당 지도부와 영입인사는 끝내 외면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 안 간다" 류호정 누구?…박원순 비서 '당신'으로 지칭하기도
  • 2
    [위클리 제약·바이오] 미국 ITC "대웅, 메디톡스 영업비밀 침해" 예비판결 外
  • 3
    김호중 하차설, TV조선 '사랑의 콜센터' 떠나나?…"앨범 작업 집중"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김현미 국토부 장관 "부동산 대책, 입법 이뤄지면 효과 있을 것"
  • 2
    홍남기 "공급대책으로 '그린벨트 해제' 검토 안해"
  • 3
    정부, 법 시행 이전 계약한 세입자도 '임대차 3법' 적용한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