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발자국 - 이투데이 신문창간 12주년 특집

네이버 1784 찾은 사우디아라비아 장관…네옴시티 수주 가능성↑

입력 2022-11-29 16:00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알 호가일 사우디아라비아 자치행정주택부 장관이 네이버 1784에서 로봇팔 앰비덱스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제공=네이버)

사우디아라비아 정부 관계자들이 네이버 제2사옥인 ‘1784’를 찾아 로봇과 AI 기술 등을 확인했다. 네이버가 1784에 적용된 디지털 트윈 기술을 사우디아라비아 네옴시티 프로젝트에 적용하겠다는 구상으로 수주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네이버는 마제드 알 호가일 사우디아라비아 자치행정주택부 장관 일행이 로봇 친화형 빌딩 네이버 1784를 방문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방문에는 마제드 알 호가일 장관을 비롯해 알리 라지히 차관 등 총 23명이 참여했다. 네이버에서는 채선주 네이버 ESG·대외 정책 대표와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 김유원 네이버클라우드 대표 등이 참석했다.

사우디아리비아 측의 네이버 1784 방문은 이달 초 네이버가 국토교통부 등 국내 기업들과 함께 ‘원팀코리아’로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한 것을 계기로 성사됐다. 네이버는 사우디아라비아 장관 일행에게 ‘1784’에 적용돼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고 있는 디지털트윈·로봇·AI·클라우드 및 데이터센터 관련 기술을 시연했다. 또 네이버의 다양한 모바일 서비스 기획·개발 역량에 대해 소개했다.

디지털 트윈은 현실에서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을 그대로 시뮬레이션할 수 있도록 컴퓨터 속에 쌍둥이 사물을 만드는 기술을 의미한다. 네이버의 디지털 트윈 수주를 위한 행보는 본격 시작됐다. 이날 디지털 트윈 솔루션 ‘아크아이’를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통해 출시했다. 이번에 출시된 서비스는 베타 버전으로 시장의 수요와 반응을 살핀 뒤 내년 2월 정식 출시할 예정이다.

아크아이는 매핑 로봇(M2), 백팩 등 디바이스를 통해 대규모 공간을 고정밀 매핑 및 측위까지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솔루션이다. 대형 쇼핑몰·빌딩·공항 등의 대규모 실내 공간, 도보로 연결되는 실외 공간을 대상으로 디지털 트윈 데이터를 구축할 수 있으며 고정밀 3차원 지도제작을 위한 공간 데이터 프로세싱, 필요한 만큼 사용하는 스토리지, 2차원(2D) 지도 제작 기능, 인공지능(AI) 기반 측위 API 등을 제공한다.

1784는 네이버가 약 4900억 원을 투입해 올해 4월 공개한 로봇 친화 빌딩이다. 세계 최초의 로봇 친화형 빌딩으로 디지털트윈, 로봇, AI 등 첨단기술이 융합될 것이 특징이다. 1784라는 이름은 건물이 위치한 정자동 178-4번지와 산업혁명이 시작된 1784년에서 착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 관계자는 “사우디아라비아 자치행정주택부가 고민하는 교통과 치안, 위생관리 등 도시문제 및 주택·건물 관리 등을 디지털 기술을 통해 어떻게 해결할 수 있는지에 대한 논의도 함께 이어갔다”며 “네옴시티와 관련해서 직접적으로 언급된 부분은 아직 없다”고 말했다.

▲알 호가일 사우디아라비아 자치행정주택부 장관 일행이 네이버 1784를 찾아 건물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네이버)

▲채선주 네이버 ESG 대외 정책 대표(왼쪽)와 알 호가일 사우디아라비아 자치행정주택부 장관이 네이버 1784 방문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네이버)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