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서울지하철 노조·철도노조 오늘부터 준법투쟁…“열차 지연 예상”

입력 2022-11-24 08:44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연합뉴스)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이 오늘(24일)부터 준법투쟁에 돌입한다.

23일 서울교통공사와 노조 등에 따르면 서울교통공사 양대 노조(민주노총·한국노총 소속)는 24일 노선별 첫차 운행 시간에 맞춰 준법투쟁을 시작한다. 서울교통공사는 서울 지하철 1∼8호선과 9호선 일부 구간 등을 운영하고 있어, 출퇴근길 운행 지연이 우려된다.

준법투쟁은 매뉴얼을 엄격하게 지켜서 지하철 운행이나 민원 대응 등 업무를 평소보다 천천히 하겠다는 것이다. 사 측의 인력 감축 추진에 맞서 노조는 매뉴얼을 준수하려면 지금 인력도 부족하다는 것을 알리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노조 관계자는 “다소 시간이 걸리더라도 규정대로 앞서간 열차가 출발한 뒤 다음 열차가 출발하도록 하고, 열차에 승객이 다 탄 것을 확인한 다음에 출입문을 닫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조는 또 지하철 차량을 점검하거나 정비해야 하는 상황에서 규정대로 2인 1조로 작업할 수 없다면 작업을 중단하고 사 측에 대책을 요구하기로 했다.

노조는 2026년까지 1500여 명을 감축하는 사 측의 구조조정안을 철회하고 안전 인력 확충을 요구해왔다. 또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면담을 요청한 상태다. 노사 간 본교섭은 25일과 28일로 예정됐다.

서울교통공사는 노조의 준법투쟁으로 인한 승객 불편 최소화를 위해 기존 190명 인력에 170명을 추가 투입할 계획이다. 또 열차 지연을 대비해 승무 인력도 294명을 확보했다.

한편, 노조는 인력 감축안 철회 등 요구사항을 사 측이 들어주지 않으면 30일 총파업을 진행할 방침이라고 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