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발자국 - 이투데이 신문창간 12주년 특집

반려동물 엑스레이 사진, AI가 분석해 진단한다

입력 2022-09-25 12:00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SK텔레콤, AI 기반 수의 영상진단 서비스 ‘엑스칼리버’ 출시

▲오이세 스카이동물메디컬센터 원장이 진료실에서 ‘엑스칼리버’를 통해 분석한 반려견의 엑스레이 사진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SK텔레콤)

인공지능이 반려동물의 엑스레이(X-ray) 사진을 분석해 수의사의 진단을 돕는 ‘AI 기반 수의(동물)영상진단 보조서비스’가 국내에 상용화됐다.

SK텔레콤은 서울시수의사회가 주관하는 서울수의임상컨퍼런스에서 AI기반 수의영상진단 보조서비스 ‘엑스칼리버(X Caliber)’를 공개하고,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엑스칼리버’는 병원에서 촬영한 반려견의 근골격 및 흉부 등 엑스레이 사진을 클라우드에 등록하면, AI가 비정상 소견 여부와 위치정보 등 분석결과를 수의사에게 제공하는 웹기반 서비스다. 소요 시간은 약 30초(인터넷속도 100Mbps 기준) 내외다. AI기반 영상 진단보조서비스가 보급되면 전국 약 4000여개의 동물병원에서 영상진단을 활용한 의료 서비스를 기대할 수 있다.

‘엑스칼리버’는 클라우드를 활용해 저장과 조회를 하기 때문에 병원내 별도의 서버를 설치할 필요가 없다. 웹 서비스 방식으로 동작하므로 업그레이드와 관리도 쉽다. 또 수의사들은 연동된 모바일 기기나 PC를 통해 언제 어디서나 AI가 제시하는 영상진단 판독 결과를 받아 볼 수 있다.

SKT는 동물 영상진단 AI플랫폼 '엑스칼리버'에 데이터셋 개발부터 AI 모델 개발, 서비스 적용까지 그동안 쌓은 R&D 노하우를 모두 담았다. 특히 '엑스칼리버'에 적용된 자사의 AI 서비스 및 학습 환경을 클라우드 기반으로 개발해 향후 서비스 품질 업데이트와 추가 기능 배포도 용이하도록 설계했다.

하민용 SK텔레콤 최고사업개발책임자(CDO)은 “SKT가 가진 AI기술력과 5개 국립 수의대학의 고품질 데이터가 합쳐져 AI기반 수의영상진단 보조시스템이 탄생하게 됐다”며 “SKT는 질병의 진단범위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더 나은 펫 케어 서비스 제공과 동물 복지 향상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