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기자 채용공고

"역량 총동원할테니 도와달라"...정치권 향한 기업의 RE100 지원 호소

입력 2022-09-21 17:19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RE100(2050년까지 사용전력 100% 재생에너지 전환 캠페인)에 가입한 국내 기업들이 21일 국회를 찾아 안정적인 재생에너지 수급 정책을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 최근 삼성전자 등 국내 기업의 RE100 가입이 잇따르자 급증한 예상 수요를 감당할 수 있는 전향적인 공급망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재생에너지 인프라를 위한 입법 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더불어민주당 민생경제위기대책위원회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업 RE100 동향 및 지원제도 개선방향’ 토론회를 열고 RE100 가입을 선언한 기업들을 초청해 의견을 청취했다. 삼성전자 황호송 상무, LG에너지솔루션 이성용 ESG(환경·사회책임·지배구조)팀장, SK하이닉스 이재호 ESG전략기획팀장 등이 참석했다.

황무송 삼성전자 상무는 신 환경경영전략 선언을 소개하며 “저희가 회사 사업 부문이 많다보니 재생에너지 확충 요구도 국가별로 제도별로 다른 부분이 있지만, 그럼에도 2050년까지 탄소중립 전환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저희가 가진 국내 역량을 총동원할테니 산업계·정부·국회에서도 많이 지원해준다면 수월하게 (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간 삼성전자는 국내 재생에너지 인프라가 충분히 갖춰져 있지 않다는 이유로 가입을 미뤘었는데 사회적 요구가 커지면서 지난 15일 RE100을 전격 가입했다.

산업계는 안정적인 재생에너지 수급에 한목소리를 냈다. 글로벌 투자자·고객사로부터 재생에너지 사용 요구를 받는 데다 전력 소비 5대 기업에 속한 삼성전자가 최근 RE100을 선언하면서 전력 수요가 급증할 수 있다는 것이다. 지난해 국내 전력 사용량 상위 30개 기업이 사용한 산업용 전력 102.92TWh(테라와트시)는 전체 재생에너지 발전량의 약 2.4배에 달한다. 또 이들은 삼성전자·SK하이닉스와 같이 전력 전력 소비가 큰 기업들의 경우 에너지 수급은 생존 문제와 맞닿는다고 했다.

이재호 SK하이닉스 ESG전략기획팀장은 “(기업의 탄소중립은) 이제 사회적 책임에 대한 바운더리를 넘어 압박으로 느끼는 상황이다. 그런 요청에 대해서 대응하지 못할 때 컴플레인을 받는 상황으로 전개된다”고 말했다. 이성용 LG에너지솔루션 ESG 팀장도 “안정적 PPA 계약, REC 확보를 위해 재생에너지의 충분한 공급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민주당은 재생에너지 공급 인프라를 위한 제도 정비를 약속했다. 양이원영 의원은 “싸고 풍부하게 확실하게 공급하려면 망을 깔고 규제도 완화해야 한다”며 입법 지원을 약속했다. 위원장인 김태년 의원도 본지와 만나 “입법 계획을 구체화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