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발자국 - 이투데이 신문창간 12주년 특집

윤 대통령, 마드리드 도착…김건희 여사, 언론에 공식 첫 인사

입력 2022-06-28 06:14수정 2022-06-28 06:48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27일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스페인 마드리드 방문 1일차인 28일(이하 현지시간) 한국·핀란드 정상회담 등 외교 일정을 소화한다.

윤 대통령은 오는 29∼30일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전날 밤 마드리드에 도착했다.

윤 대통령은 배우자인 김건희 여사의 손을 잡은 채 트랩을 천천히 내려온 다음, 대기하고 있던 박상훈 주스페인 대사 부부 및 하비에르 살리도 스페인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 등과 차례로 악수했다.

원래 셀드란 의전차장이 영접할 예정이었으나 스페인 측이 급을 높여 아태국장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여사도 윤 대통령 뒤를 이어 인사 또는 악수를 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을 떠날 당시와 마찬가지로 감색 정장에 연분홍색 넥타이 차림이었고 김 여사도 같은 흰색 긴팔 원피스 차림이었다.

윤 대통령 부부는 이후 대기하던 차를 타고 공항을 떠나 숙소로 향했다. 밤에 도착한 관계로 별도 공식 일정은 잡지 않았다. 도착 후 휴식을 취한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으로 첫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윤 대통령은 앞서 기내를 돌며 동행한 취재진과 일일이 악수했다.

'첫 순방인데 어떤 마음가짐으로 왔느냐'는 물음에 "특별한 마음가짐이 있겠느냐"고 답했고, '(장시간 비행으로) 힘들지 않으냐'는 질문에 "못 쉬었다. 자료 보느라"고 설명했다. 중간중간 프리미어 축구 시청과 독서도 했다고 설명했다.

사흘간 최소 14건 이상의 외교행사를 소화하는 윤 대통령은 '준비를 잘했느냐'는 물음엔 "다자회담이나 나토 동맹국으로부터 초청받은 파트너국 회담만 2시간30분 정도 되고 나머지는 회담이 짧게 짧게 있고 길게는 못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간이 많지는 않아 (정상간) 얼굴이나 익히고 간단한 현안들이나 서로 좀 확인한 다음에 '다시 또 보자' 그런 정도 아니겠느냐. 만나봐야지"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이 인사를 마친 뒤 김 여사도 모습을 드러냈다.

김 여사는 '비행이 어떠했느냐', '장시간 비행했는데 컨디션은 어땠냐'는 연이은 물음에 엷은 미소로 답변을 대신했다.

윤 대통령이 웃음과 함께 김 여사를 돌아보며 "말씀하시지?"라고 말했음에도 별다른 답을 하지 않았다. 이후 작은 목소리로 "감사합니다"라는 인사를 건넸다.

김 여사가 취재진에 공식 인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 대통령 부부는 이날 밤 스페인의 펠리페 6세 국왕 부부 주최로 열리는 갈라 만찬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윤 대통령은 이번 순방에서 9차례 양자 회담과 함께 ▲ 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담 ▲ 스페인 국왕 면담 ▲ 한미일 3개국 정상회담 ▲ 스페인 경제인 오찬 간담회 등 총 14건의 외교 일정을 소화하게 된다.

네덜란드·폴란드·덴마크(29일), 체코·영국(30일)과 정상회담을 갖는다.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 캐나다 및 루마니아 정상과는 약식회동이 추진된다.

한·미·일 3개국 정상회담은 오는 29일 오후 2시30분(한국시간 오후 9시30분) 열린다. 한미일 정상회담은 전임 문재인 정부 초기인 2017년 9월 유엔총회를 계기로 열린 뒤 4년 9개월 만에 열리는 것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