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윤석열 정부, 북한 코로나 지원 채비…한일북핵대표·다보스포럼 논의

입력 2022-05-17 15:34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북한을 지원키 위한 채비를 서두르고 있다. 17일 한미 북핵대표가 첫 전화협의를 한 데 이어 다보스 포럼에 북한 지원 방안 논의를 위한 특사단을 파견키로 한 것이다.

김건 신임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일본 북핵 수석대표인 후나코시 다케히로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첫 전화 협의를 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양측은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도발과 함께 코로나19 확산 등 상황 평가를 공유하고 대응책을 논의했다. 전날에도 미국 북핵대표인 성 김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첫 전화 협의를 한 바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같은 날 스위스 다보스에서 개최되는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 WEF) 연차총회에 나경원·길정우 전 의원과 김동관 한화솔루션 대표이사, 김상협 제주연구원장, 이상엽 KAIST 부총장, 정인교 인하대 교수를 특사단을 파견키로 했다.

오는 23~26일 개최되는 다보스 포럼에서 특사단은 구체적으로 주요국 대표와 국제기구 수장들과 공식·비공식 면담을 통해 전환기 국제질서 조망과 핵심 현안을 점검한다. 국제적십자위원회 총재와의 면담 등을 통해 북한 내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국제사회의 인도적 지원 방안을 논의한다.

대북 코로나 지원은 윤 대통령이 백신과 의약품 지원 방침을 세운 상태다. 군사적 긴장 상황과 별개로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