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고승범 금융위원장 "고정금리 확대 등 금리상승 국면에 대비해야"

입력 2022-01-14 11:20

제보하기
간부회의에서 "부채관리 강화ㆍ취약 경로 보완" 당부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특별방역대책 후속조치방안에 따른 금융권 방역 이행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SC제일은행 본점을 방문했다. (사진제공=금융위)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14일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본격적인 금리 상승 국면에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고 위원장은 이날 열린 금융위 간부회의에서 "글로벌 긴축시계가 앞당겨지고 있는 상황에서 금리상승 추세는 불가피한 면이 있으므로, 앞으로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며 "가계, 기업 등 경제 주체들은 저금리가 상수(常數)라는 인식에서 벗어나, 본격적인 금리 상승 국면에 대비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기준금리를 기존 1.00%에서 1.25%로 인상했다.

고 위원장은 "민간 스스로 상환부담 증가에 대비해 '갚을 수 있는 범위 내에서 빌리고, 조금씩 나누어 갚는 관행'을 통해 불필요한 부채는 줄여나가야 한다"라며 "과도한 레버리지를 일으켜 고평가된 자산에 투자하는 위험추구 행위는 자제해야 한다"라고 경고했다.

금융회사에 대한 당부도 전했다. 고 위원장은 "금융회사는 금리인상에 따른 부실위험 확대 소지를 면밀히 분석하면서, 대손충당금 등 완충력을 충분히 쌓아야 한다"라며 "단기성과‧수익추구에 매몰되어 위기대응여력 확충에 소홀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특히 고 위원장은 금융당국 역시 금리 상승 국면 진입이 금융 전반에 미치는 영향을 모니터링하면서, 부채관리를 강화하고 취약경로를 보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가계부채 관리 기조를 흔들림 없이 유지하여 부채 증가세를 정상화(4~5%대)해 나갈 것"이라며 "금리상승 충격을 줄이도록 고정금리 대출 공급을 확대하고, 금리인하요구권 활성화, 신용회복지원 강화 등을 추진하겠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의 채무부담 경감을 위해 필요한 자금은 충분히 지원하되, 점진적인 연착륙을 유도해 나가겠다"라며 "대외충격에 대비해 비은행권 리스크 등에 대한 선제조치를 마련하고, 금융권 손실흡수능력이 충분한지 점검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