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포스코인터내셔널, 북미서 1450억 규모 전기차 부품 수주

입력 2021-09-06 11:00

제보하기
전기차 34만 대 분량 '하프 샤프트'…추가 수주 가능성 열려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북미에서 전기차 핵심부품 대량 수주에 성공했다.

6일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래AMS'와 함께 북미 신생 전기차 스타트업사로부터 전기차 부품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이 공급할 물량은 전기차 약 34만 대 분량의 '하프 샤프트(Half shaft)'다. 금액만 약 1450억 원에 달한다.

지난해 8월 처음 계약한 2만 대 분량을 포함, 총 36만 대 분량의 하프 샤프트를 세부 조정과 테스트 등을 거쳐 내년부터 공급할 계획이다.

하프 샤프트란 전기차(BEV)에 쓰이는 구동축 가운데 하나다. 구동 모터의 회전 운동은 감속기(변속기)를 거쳐 굴림 바퀴에 전달된다. 샤프트는 이 회전력을 전달하는, 강도와 내구성을 키운 '봉형 강관'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이번에 공급하는 제품은 동 고객사의 주력 전기차 제조 플랫폼에 적용될 예정이기 때문에 향후 사업 확대에 있어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고 볼 수 있다"라며 "현지화나 투자 등 사업 확대로 이어나갈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는 데 의미가 크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