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전셋값 진정세…서초구만 상승폭 커져

입력 2021-04-08 16:50수정 2021-04-08 17:23

제보하기
"급등 피로감에 계절적 비수기 겹쳐"

▲시도별 아파트 전세가격지수 변동률 (자료제공=한국부동산원)

서울 아파트 전세시장이 진정되는 분위기다.

8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4월 첫째 주(5일 기준)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0.13% 올랐지만 전주(0.14%)보다 상승폭은 줄었다. 수도권(0.11%)과 서울(0.03%)은 지난주와 같은 상승률을 보인 반면, 지방(0.16%→0.15%)은 오름세가 둔화했다.

서울에선 마포구 아파트 전셋값이 0.01% 하락했다. 신규 입주 물량 영향으로 풀이된다. 강남구는 3주 연속 하락했다. 이번주에도 0.02% 내렸다. 강동구도 지난주(-0.02%)에 이어 이번 주에도 0.01% 하락했다.

서울에선 서초구만 전셋값 상승폭이 커졌다. 지난주 0.02%에서 이번 주 0.03%로 오른 것이다. 나머지 지역은 전주 대비 상승폭이 줄거나 같았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아파트 전셋값은 0.11% 올라 3주 연속 횡보했다. 경기(0.12%)와 인천(0.27%) 모두 지난주와 같은 상승률을 유지했다.

경기 시흥시(0.41%)는 교통 또는 정주여건이 양호한 정왕동과 목감·은계지구 위주로, 수원 권선구(0.40%)는 입북·당수동 위주로 상승했다. 동두천시(0.37%)는 정비사업 이주수요가 있는 생연·지행동 및 외곽 동두천동 위주, 의왕시(0.34%)는 포일동 위주로 올랐다. 반면 과천시(-0.16%)는 신규 입주 물량 영향 등으로 하락세가 지속됐다.

인천은 서구(0.40%), 부평구(0.39%), 남동구(0.33%), 동구(0.23%) 위주로 상승세를 보였다.

지방의 경우 인천을 제외한 5대 광역시는 0.18%에서 0.16%로, 8개 도는 0.14%에서 0.13%로 상승 폭이 둔화했다.

부동산원 측은 "전반적으로 전셋값 급등에 따른 피로감에 계절적 비수기가 겹쳤고, 신규 입지 단지에 전세 매물이 증가한 영향으로 안정세를 보였다"면서 "서울과 경기 일부 지역은 이런 영향으로 인해 전셋값 하락세가 이어졌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장외시황] 한국코러스 25.58% 폭등…원티트랩, 코스닥 예비심사 청구서 제출
  • 2
    가상화폐, 전 세계 규제 움직임에 요동치고 있어
  • 3
    함소원, 단톡방서 여론조작설 의혹…"스토커 거짓말이다" 해명

부동산 최신 뉴스

  • 1
    건설업계에 부는 ‘ESG 경영’ 바람
  • 2
    여당발 '부동산 규제 완화'… 전문가 진단은
  • 3
    노형욱, 서초구 반포동에 아파트 보유한 1주택자…6억대 신고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